본문 바로가기

560만 관객 공포영화 '숨바꼭질' 미국 리메이크판 나온다

중앙일보 2018.07.30 14:39
문화 콘텐트 기업 CJ ENM이 공포스릴러 영화 전문 제작사 413 픽처스를 출범하고 한국 공포영화 '숨바꼭질'을 미국판으로 리메이크한다. [사진 CJ ENM]

문화 콘텐트 기업 CJ ENM이 공포스릴러 영화 전문 제작사 413 픽처스를 출범하고 한국 공포영화 '숨바꼭질'을 미국판으로 리메이크한다. [사진 CJ ENM]

 문화 콘텐트 기업 CJ ENM이 저예산 공포‧스릴러 영화 전문 제작 레이블 ‘413 픽처스’를 출범하고 세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CJ ENM 전문제작 레이블 '413 픽처스' 설립
저예산 공포?스릴러로 미국 등 세계 겨냥

30일 CJ ENM은 보도자료를 통해 향후 해외에서 제작하는 현지 공포‧스릴러 장르 영화는 413 픽처스 타이틀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413은 동‧서양에서 각각 불길한 숫자로 여겨지는 4와 13을 합한 이름. 413 픽처스의 출범 이유는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미국 내 공포‧스릴러 영화 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북미 흥행성적 분석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만들어진 제작비 200억원 미만 저예산 공포‧스릴러 영화의 전세계 극장가 매출은 1조 3700억원까지 치솟았다. 2013~2015년 불과 4000~7000억원대에 머물렀다가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러한 급성장에는 호러 명가로 불리는 전문 제작사들이 중심이 됐다. 대표주자가 블룸하우스다. 이 회사는 단돈 1600만원을 들여 만든 ‘파라노말 액티비티’ 1편으로 2009년 전세계 2100억원의 수입을 올린 뒤 ‘인시디어스’ ‘겟 아웃’ 등 히트작을 내왔다. 413 픽처스 역시 블룸하우스와 같은 공포‧스릴러 전문 레이블로서 입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관련기사
 
CJ ENM 고경범 해외사업본부장은 “공포‧스릴러 장르는 참신한 기획력만 있으면 비교적 저비용으로 할리우드를 통해 전세계에 콘텐트를 확산시킬 수 있다”면서 “CJ ENM은 아시아 지역(중국‧일본‧베트남‧인도네시아‧태국‧터키 등)에서 현지 영화를 제작하며 확보한 창작자 네트워크와 콘텐트를 기반으로 동양권 세계관이 가미된 호러‧스릴러 영화를 제작,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제작이 확정된 413 픽처스의 라인업으론 미국판 ‘숨바꼭질’이 있다. 한국에서 2013년 개봉해 560만 관객을 동원한 손현주 주연의 영화 '숨바꼭질'(감독 허정)을 미국에서 리메이크한다. 미국판은 영화 ‘아바타’(2009)에도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겸 감독 조엘 무어가 메가폰을 잡고 올해 10월 촬영에 돌입한다. 2016년 CJ ENM이 한국과 베트남 합작으로 만든 ‘하우스 메이드’도 아카데미 각본상 수상 작가 제프리 플레처가 각본을 맡아 미국판으로 새롭게 제작된다.  
관련기사
 
태국에서도 저주 받은 저택과 미인도를 둘러싼 공포영화 ‘미인도’가 현지 인기 CF 감독 수라퐁 플로엔상의 연출로 오는 10월 촬영을 시작한다.  
 
CJ ENM이 제작에 참여한 한국, 베트남 합작 공포영화 '하우스 메이드'(2016). [사진 CJ ENM]

CJ ENM이 제작에 참여한 한국, 베트남 합작 공포영화 '하우스 메이드'(2016). [사진 CJ ENM]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