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와 NYT 발행인의 '가짜뉴스' 설전

중앙일보 2018.07.30 14:15
 
"뉴욕타임스 발행인과 만나 방대한 가짜뉴스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가 만남 공개하자 NYT도 "발행인이 트럼프 만나 경고했다" 성명
트럼프 4번 트윗 날리며 "제 정신이 아닌 언론" "비애국적" NYT 겨냥
NYT,"선동적 언어 위험성 전하기 위해 만났지만 트럼프에 환상 없었다" 반격
'원수'로 여기면서도 끊임없이 스스로 소통 꾀하는 것에는 긍정적 평가도

"트럼프의 공격적 발언은 미국에 유해하다고 경고했다."(설즈버거 NYT 발행인)
"망해가는 NYT는 나쁜 기사만 쓴다. 그들은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이다."(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38) NYT 발행인이 29일(현지시간) 설전을 벌였다.
 
발단은 이날 아침 트럼프의 트위터. 트럼프는 뉴저지주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에서 "설즈버거 발행인과 매우 좋고 흥미로운 만남을 가졌다. 가짜뉴스가 어떻게 '국민의 적'이란 문구로 바뀌었는지 많은 대화를 했다"는 트윗을 올렸다. 당초 '오프더레코드(비보도)'를 전제로 한 만남을 공개하자 NYT의 설즈버거는 2시간 후 트럼프와의 회담 사실을 성명을 통해 밝혔다.
 
뉴욕타임스 사옥.

뉴욕타임스 사옥.

 
"7월 20일 (트럼프 측으로부터) 회동 요청이 와 받아들였다. 난 대통령에게 그의 언어가 분열(divisive)을 일으킬 뿐 아니라 위험을 가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가짜뉴스'란 말 자체가 사실과 다르고 유해한 것이기도 하거니와 기자들에 '국민의 적'이란 꼬리표를 붙이는 것을 우려한다고 했다. 폭력을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우리 민주주의 이념을 훼손하고, 우리의 위대한 수출품(exports)의 하나인 '발언의 자유 및 보도의 자유'를 약화시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난 트럼프와의 대화에서 '타임스'(NYT)에 대한 공격을 살살 해달라고 하는 게 아니란 점을 반복해서 강조했다. 대신 난 언론 전반에 대한 그의 공격을 재고해 줄 것을 간청했다."  
 
설즈버거의 성명이 나온 뒤 트럼프는 오후들어 4번에 걸쳐 성난 트윗을 시작했다. 
 
 
"'트럼프 발작 증후군'에 걸려 제정신이 아닌 언론들이 우리 정부의 내부 논의를 들춰낸다. 매우 비애국적이다. 언론의 자유에는 뉴스를 정확하게 보도할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 "엄청나게 좋은 결과를 성취하고 있지만 나의 행정부에 대한 언론보도의 90%는 부정적이다. 예를 들어 뉴욕타임스나 '아마존 워싱턴포스트'는 오직 나쁜 기사들만 쓴다", "난 망해가는 신문산업의 '반 트럼프' 혐오자들에 의해 우리 위대한 나라가 팔려나가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 등 격한 표현들이 이어졌다. 다분히 설즈버거의 성명에 맞불을 놓은 것으로 해석됐다. 트럼프는 워싱턴포스트에 대해선 오너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의 '로비 회사'로 폄하하며 '아마존 워싱턴포스트'라고 부르곤 한다.
 
트럼프의 비난을 접한 NYT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NYT는 백악관 출입기자인 마크 랜드러가 설즈버거 창업자와 전화 인터뷰를 한 내용을 담아 트럼프와의 대화 내용을 보다 상세하게 이렇게 전했다.   
 
"설즈버거는 트럼프와는 전에 단 한번 만난 적이 있었고, 20일 만남은 우호적 분위기(cordial)였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대통령의 선동적인 언어들이 갖는 위험성에 대해 그(설즈버거)가 갖고 있는 생각을 분명히 전하기 위해 오벌 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 가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설즈버거가 '(트럼프의 발언으로) 기자들에 대한 위협이 커지면서 신문사 앞에 무장 경비원을 배치하게 됐다'고 하자 트럼프는 '그 전에는 무장 경비원이 없었단 말이냐'며 놀라워 했다. 또 대화 중간에 트럼프는 '가짜뉴스(Fake news)'란 단어를 대중화시킨 것에 자부심(pride)을 나타내면서 다른 여러 나라들은 그것(가짜뉴스)을 금지했다고 설즈버거에게 말했다. 이에 설즈버거는 '그들 나라들은 독재국가이며, 그들은 '가짜뉴스'를 금지한 것이라기 보다 그들(독재 국가)의 행동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보도)를 금지한 것'이라고 답했다. 설즈버거는 (트럼프에게 한) 자신의 발언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언론에 대한 공격을 억제할 것이란 '환상'은 없었다고 했다. 다만 NYT의 최근 보도 중 불공평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이 뭔지 트럼프로 하여금 불평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설즈버거는 트럼프에게 (미국 내) 기자, 그리고 전세계 기자를 기계적으로 공격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사실 NYT와 미 대통령과의 '긴장(tensions)'은 트럼프가 처음은 아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집권 초기에 NYT의 사설에 불만을 품고 당시 발행인이던 아서 옥스 설즈버거 주니어(현 발행인의 부친)에게 항의했다. 당시 설즈버거 주니어 회장은 클린턴에게 "난 그것들을 '엄격한 사랑(tough love)'이라 생각하고 싶다"라 받아쳤고, 클린턴은 "알았다. 다만 '사랑'의 부분을 잊지 말아주길 바란다"고 답했다고 전해진다.
   
그로부터 10년 가량 후 조지 W 부시 대통령도 설즈버거 발행인과 간부들을 오벌 오피스로 '소환'해 당시 국가안보국(NSA)이 법원 허가없이 통화 도·감청한 내용을 보도하려는 걸 막으려고 했지만 '실패'로 끝났다. 
NYT는 언론과 백악관 간 관계를 오랫동안 지켜봐 온 전문가 마사 조인크 쿠마르를 인용, "대통령은 신문사 발행인을 (백악관에) 불러 자신의 목표와 의도를 설명하면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트럼프가 '가짜뉴스'라는 비난을 가하면서도 자신에 비판적인 언론 관계자와 '소통'을 꾀하는 것은 평가받을 만한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2016년 11월말 당시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던 도널드 트럼프는 대선전에서 '원수'처럼 지내던 뉴욕타임스 본사를 방문해 설저버거 주니어 당시 발행인(회장, 사진 오른쪽) 등 뉴욕타임스 간부 20여명과 의견을 교환하는 파격을 선보였다.

2016년 11월말 당시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던 도널드 트럼프는 대선전에서 '원수'처럼 지내던 뉴욕타임스 본사를 방문해 설저버거 주니어 당시 발행인(회장, 사진 오른쪽) 등 뉴욕타임스 간부 20여명과 의견을 교환하는 파격을 선보였다.

 
실제 트럼프는 대선에서 승리한 뒤 당선인 신분이던 2016년 11월말 NYT 본사 건물을 찾아 20여명의 간부들과 환담을 나누는 파격을 선보였다. 대선 당시 트럼프는 NYT 기자를 "세상에서 가장 못되고 부정직한 이들"이라 비난했다. "당선되면 바로 소송을 걸 것"이라고도 했다. 그런 '원수'의 집에 스스로 발을 옮긴 것이다. 그리곤 "NYT를 읽지 않으면 아마 20년은 더 살 것이다. 하지만 NYT는 세계의 보석 같은 존재이며 나는 우리 모두가 함께 잘 지내길 바란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로 이튿날 NYT 칼럼니스트가 '아니오, 트럼프, 우리는 절대 잘 지낼 수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트럼프의 극단적인 행보와 발언을 조목조목 비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번에 트럼프와 회동한 설즈버거 발행인도 NYT 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이 끝날 때까지 나의 말을 경청한 것 같았다. 그리고 나에게 '난 당신이 그 이슈들(가짜뉴스)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해주고, 내가 그에 대해 생각을 하게 해줘 고맙다'고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