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오 “천안함·연평포격 경찰 댓글, 내가 지시했다”

중앙일보 2018.07.30 13:11
조현오 전 경찰청장

조현오 전 경찰청장

조현오(63) 전 경찰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 등 사회 현안에 대해 조직적으로 인터넷 댓글을 쓰라고 지시한 바 있다고 시인했다.  

 
조 전 청장은 29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집회·시위를 비롯해 경찰 관련 쟁점이나 국가적 사안과 관련해 인터넷에 댓글을 쓰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치공작이나 여론조작이라는 말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기지방경찰청장(2009년 1월~2010년 1월)을 지낼 때 정보과 경찰을 중심으로 50여명, 서울지방경찰청장(2010년 1월~2010년 8월)을 지낼 때는 70~80명 규모로 이른바 ‘사이버대응팀’을 구성했다고 댓글 작업 조직의 규모도 구체적으로 전했다.
 
조 전 청장은 “경찰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지 않게 하고 집회·시위가 과격해지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 특별수사단은 집회·시위 등과 직접 관련 없는 정치적 댓글을 경찰이 작성한 정황을 확보했다. 그 중엔 2010년 천안함 사건과 관련, “정부의 공식발표인 데다가 민군합동조사결과를 무조건 불신하면서 사는 댁들 사상이 의심스럽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싫은 겁니까 아니면 이 나라 정부 자체가 전복되길 바라는 겁니까” 등의 댓글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조 전 청장은 “이왕 구성된 팀이 있으니 수사권 조정에도 (댓글 작업에) 투입하고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천안함 사건이나 연평도 포격도 마찬가지다. 그게 비난받고 책임질 일이라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또 “여당 정치인을 옹호한다거나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 적은 전혀 없었기 때문에 (적어도) 정치공작이라는 말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의 댓글공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수수사단은 조만간 조 전 청장을 포함, 당시 고위급 관계자들을 소환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청 특수수사단은 MB 정부 당시 정부 정책에 반대한 네티즌을 색출하는 군의 ‘블랙펜’(Black Pen) 작전을 지원하고 특정 성향의 인터넷 댓글을 올려 여론 조작과 정치 개입을 하려 한 정황을 포착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