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갈비뼈 부상으로 6주 치료 진단…경찰출석 8월말로 연기"

중앙일보 2018.07.30 06:45
배우 김부선. [중앙포토]

배우 김부선. [중앙포토]

배우 김부선씨가 최근 경찰에 출석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김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상기 본인은 내 의지와 관계없이 정치인들 이해관계에 따라 피고발인 및 참고인으로 경찰출석을 요청받았다"라고 "하지만 예기치 못한 심각한 갈비뼈 부상으로 인해 병원에서 6주 치료를 요한다는 진단서를 받았다"라며 진단서도 함께 공개했다. 
 
이어 "거동이 불편할 뿐 아니라 아직 변호사 선임을 하지 못해 현재 상태로는 출석이 불가능하다"라며 "2018년 7월 21일 지인을 통해 경찰이 출석을 통보해 왔다고 처음 전해 들었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건강이 회복되고 변호사의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다면 8월 말경에는 이재명의 거짓말과 모략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경기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김영환 전 후보와 김부선씨를 맞고발한 사건을 병합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미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피고발인 자격으로, 공지영 작가와 방송인 김어준, 주진우 기자 등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