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이영찬 6.1이닝 2실점, 청원고 2회전 진출

중앙일보 2018.07.29 21:22
청원고 투수 이영찬

청원고 투수 이영찬

청원고가 배재고를 누르고 대통령배 2회전에 진출했다. 선발 이영찬이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배재고에 11-2 7회 콜드게임승
광주동성은 글로벌선진 물리쳐

청원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 경기에서 배재고에 11-2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청원고는 올해 주말리그에선 전반기 1승(6패), 후반기 2승(5패)을 올리는 데 그쳐 왕중왕전에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 첫 전국대회에서 기분좋게 승리를 거뒀다. 청원고는 3일 오전 11시 야탑고와 3회전 진출을 놓고 다툰다.
 
두 팀은 1회 공격에서 한 점 씩을 주고받았다. 승부의 추는 2회 말 청원고 쪽으로 기울었다. 청원고는 2회 말 공격에서 안타 4개와 사사구 3개, 상대 실책을 묶어 6점을 뽑았다. 7-2로 앞선 6회 말 4점을 추가한 청원고는 콜드게임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윤성훈 청원고 감독은 "후반기 주말리그부터 팀 타격이 살아났다. 3학년 투수들이 8명이나 돼 다양한 투수들을 기용할 생각이다.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선발투수 이영찬이 든든하게 마운드를 지켰다. 사이드암 이영찬은 6과3분의1이닝 동안 안타 7개를 줬지만 삼진 4개를 뽑아내면서 2실점으로 버텼다. 한계투구수(1경기 105개)에 도달해 아쉽게 완투승 기회는 놓쳤다. 이영찬은 "끝까지 경기를 마무리하고 싶었는데 투구수 때문에 내려올 수 밖에 없어 아쉬웠다"고 했다. 이영찬은 "경기 초반 힘들었는데 갈수록 점점 좋아졌다. 중반부터 커브가 잘 통했다"고 설명했다. 중학교 때부터 본격적으로 투수가 된 이영찬은 "투수가 던져야 경기가 진행되는 게 매력"이라며 "프로에서도 뛰고 싶다. 같은 사이드암 유형인 삼성 심창민 선배를 닮고 싶다. 앞으로 좀 더 힘을 붙여 빠른 공을 던지고 싶다"고 했다.
 
주말리그 후반기 왕중왕전 챔피언 광주동성고는 구의구장에서 글로벌선진학교를 17-8로 물리쳤다. 동성고는 8-8로 맞선 7회 초 9점을 뽑아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4번타자 이명기와 6번타자 송진익이 각각 4타수 3안타·4타점으로 활약했다. 동성고는 3일 오후 5시30분 경기고와 2회전에서 맞붙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