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김정민 6이닝 3실점, 부천 진영고 2회전 진출

중앙일보 2018.07.29 19:22
진영고 투수 김정민

진영고 투수 김정민

두 번의 실패는 없었다. 부천 진영고가 김정민의 호투를 앞세워 대통령배 2회전에 진출했다.  
 

진영고, 대통령배 출전 2번 만에 첫 승리
세광고는 서울디자인 9-8로 따돌려

진영고는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 경기에서 김해고를 5-3으로 이겼다. 2016년 10월 창단한 진영고는 지난해 대통령배 첫 출전에선 1회전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두 번째 도전에서는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이번 대회 18명의 얇은 선수층으로 출전한 진영고는 만만치 않은 전력의 김해고를 꺾었다. 진영고는 3일 오전 8시30분 부산 개성고와 2회전에서 만난다.
 
팽팽한 접전이었다. 진영고는 1회 초 공격에서 몸맞는공 2개와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고, 4번타자 김원용이 적시타를 때려 2점을 선취했다. 김해고는 2회 말 역전에 성공했다. 2루수 실책과 내야안타 2개로 2-2 동점을 만든 데 이어 김태환이 1사 2,3루에서 희생플라이를 때려 경기를 뒤집었다. 진영고는 3회 초 공격에서 권찬진의 3루타와 강기태의 적시타로 다시 3-3 균형을 맞췄다. 결승점은 5회에 나왔다. 3루수 실책으로 권찬진이 출루한 뒤 서예원이 우중간 3루타를 날렸다. 진영고는 6회에도 배진호의 1타점 3루타로 한 점을 추가했다.
 
승리의 주역은 진영고 선발투수 김정민이었다. 김정민은 5회까지 3실점(비자책)으로 버텼다. 6회 배진호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좌익수로 들어갔던 김정민은 다시 투수로 돌아와 1이닝을 더 던졌다. 6이닝 6피안타 3실점한 김정민은 한계투구수(105개)를 꽉 채우고 승리를 따냈다. 김정민은 "올해 주말리그에서 1승에 머물렀다. 그래서 팀원들과 오늘은 꼭 이기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덥긴 했지만 큰 문제 없었다. 우리 팀 선수들이 많지 않기 때문에 좌익수로 간 뒤에도 다시 나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했다. 김정민은 "이번 대회 우리 목표가 16강이다. 이제 한 번만 더 이기면 된다. 다음 경기도 꼭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구의구장에선 청주 세광고가 서울디자인고를 9-8로 물리쳤다. 서울디자인고는 5-9로 뒤진 9회 말 3점을 따라붙었으나 끝내 추격에 실패했다. 세광고는 2회전에서 마산고와 16강 진출을 놓고 겨룬다. 세광고 두 번째 투수 오성우는 4와3분의1이닝 2피안타·1실점(비자책)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1번타자 오현수는 4타수 2안타·1볼넷·3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