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당권 레이스, 새 쟁점으로 떠오른 이재명

중앙일보 2018.07.29 17:20 종합 6면 지면보기
김진표(왼쪽 부터), 이해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거나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 나섰다. [뉴스1]

김진표(왼쪽 부터), 이해찬,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거나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 나섰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을 향한 후보 3인의 ‘3색 행보’가 본격화하고 있다. 당 중앙위원회 예비경선(컷오프)을 지난 26일 통과한 송영길·김진표·이해찬(본선 기호순) 의원은 29일 기자회견 등을 열고 당 대표로서의 강점을 알렸다.

이해찬 지지설 도는 이재명 겨냥
김진표 “의혹, 언제까지 끌건가”
이해찬 “전대와는 별 관계 없을 것”
송영길은 이 지사 관련 언급 안 해



당내 지지 그룹을 은근히 과시하기도 했다. 이해찬 의원을 지지한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김진표 의원이 가시돋힌 발언을 한 것도 그런 맥락이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당대표 후보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선 본선에 임하는 각오와 당 운영 비전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당대표 후보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선 본선에 임하는 각오와 당 운영 비전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 간담회에서 “지금 국민들이 민생·경제면에서 느끼는 갈증은 한 잔의 사이다를 마신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시원한 소나기 같은 대책을 내놓을 당 대표가 필요한 때”라며 자신이 경제 문제 해결의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사이다’ 발언은 지난 24일 민주당 당 대표 예비후보 토론회에서 이해찬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고구마라고 하는데, 고구마는 칠성 사이다와 먹어야 맞다(이해찬 의원은 7선이다)”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김 의원은 “단일화 논의를 했었던 전해철 의원의 의견과 최재성 의원의 개혁안을 모두 담았다”고도 했다. 전해철 의원은 지난 경기지사 경선때 이 지사와 경쟁을 벌였던 관계로, 지금 김진표 의원을 돕고 있다는게 당내 정설이다.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 의원은 과거 서영교 의원이 딸 ‘셀프 채용’ 문제로 탈당했던 일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이 지사의 탈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언제까지 이 의혹을 끌고 갈 것인지, 어느 것이 옳은 것인지 본인이 결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선 본선에 임하는 각오와 당 운영 비전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2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선 본선에 임하는 각오와 당 운영 비전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한 이해찬 의원은 이 지사 문제에 대해 “전당대회와는 별 관계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대신 그는 차기 당 대표의 역할로 ▶문재인 정부 성공 뒷받침 ▶당 현대화 ▶남북교류협력 지원 ▶20년 집권 계획 마련 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대표직이) 제가 해야 할 마지막 소임이라고 생각하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협치 방안에 대해서는 “법안과 예산 통과를 위해선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야당과 협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평소 언론과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에는 “당 대표가 되면 정례적으로 언론과 대화하겠다”고도 했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대중(DJ)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송 의원은 참배 직후 “끊임없는 혁신과 재야인사 영입, 젊은 피 수혈로 개혁·혁신을 이뤄 정권교체에 성공한 DJ의 역사를 되돌아보기 위한 자리였다”고 말했다. 그가 주장해온 세대교체론을 강조하기 위한 이벤트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소에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소에 참배하고 있다. [뉴스1]

 
연세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86세대’ 중 유일한 후보라는 점을 강조하는 송 의원은 기자 간담회에서도 “(같은 학생운동권 출신인) 우상호 의원이 공개 지지 선언을 한 데 이어 예비경선에 나섰던 이인영 의원도 나를 지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송 의원은 이 지사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