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어쭈와 이별여행…”경찰 출석 연기 요청

중앙일보 2018.07.29 15:32

내 사랑스러운 강아지 ‘어쭈’는 이제 눈이 안 보이고 사람들이 안락사를 권합니다. 생의 마지막 이별 여행 중입니다. (저도) 설상가상 다쳐서 갈비뼈가 골절됐습니다. 변호사도 구하지 못했고 두렵기만 합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김부선씨가 거동이 불편하고 아직 변호사를 선임하지 못했다며 경찰에 출석 연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29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김영환 전 의원 측은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 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했고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대책단’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등으로 김 전 의원과 김부선씨를 맞고발했다.
 
이와 관련, 김영환 전 의원은 지난 27일 오전 10시쯤 분당경찰서에 출석해 “김부선씨와통화 녹취록을 가지고 왔다”며 피고발인 조사를 받았다. 또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해 선을 긋는 듯 발언한 방송인 김어준씨와 주진우 기자를 비판했다.  
 
한편 김부선씨는 27일 페이스북에 자필로 적은 출석 연기 신청서 사진과 함께 심경 글을 올렸다.
 
그는 “당시 죽어가는 반려견과 함께 마지막 여행을 떠났고 이 과정에서 6주간 치료를 필요로 하는 갈비뼈 골절을 당했다”며 “분당경찰서에 갈비뼈 골절 등을 이유로 소환일정 연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변호사도 구하지 못했고 두렵기만 하다. 이보다 더 가혹할 수 있을까 매일 울고만 있다. 그러나 저 일어설 것이다. 경찰에 진단서 보냈고 양해를 구했다”면서 “끝까지 싸우겠다. 차갑고 거센 바다에서 삶을 일궈갔던 우리 제주 여인들의 끈기를 보여 주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선거사범의 공소 시효는 오는 12월까지다. 김부선에 대한 참고인 조사 또는 피고발인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경찰이 김부선의 소환 연기 요청을 받아줄지 주목된다.  
 
앞서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달 5일 경기도지사 토론회에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의원은 “사실이 아니면 교도소로 간다”고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을 공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