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군 전사자 대부분 20세 안팎, 가족 품에 돌려주는 게 빚 갚는 것”

중앙일보 2018.07.29 15:26 종합 3면 지면보기
"북한이 발굴했다 다시 묻은 미군 유해도 있었다. 이유는…" 
 
정양승 교수가 DPAA에서 자신이 직접 신원을 확인한 미군 전사자의 사진을 들고 있다. [사진 정양승 교수]

정양승 교수가 DPAA에서 자신이 직접 신원을 확인한 미군 전사자의 사진을 들고 있다. [사진 정양승 교수]

"이미 한번 발굴 됐다 북한이 다시 땅에 묻은걸로 추정되는 유해도 있었다 .이유는 추측할 수밖에 없지만…."

DPAA서 유해 감식한 정양승 교수
“북한, 발굴했다가 다시 묻은 유해도
동물 뼈는 무슨 뼈인지 몰라 보낸 것”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ㆍ실종자 확인국(DPAA)에서 약 3년 간 6.25 전쟁 미군 유해 감식을 했던 한국인이 있다. 정양승 미들 테네시 주립대 생물학과 교수다.  그에게 유해 확인 과정에서의 여러가지를 묻는 과정에서 이런 말이 나왔다. 북한이 미국으로 송환하기 위해 유해를 발굴했지만 당시 여러가지 상황으로 인해 돌려보내지 못한 유해를 다시 묻었을 가능성을 짐작케 하는 얘기다. 
미군 유해 55구의 송환 절차가 시작된 지난 27일 중앙일보는 정 교수를 인터뷰했다. 그는 "유해 감식을 하는 동안 미군들에게 빚을 갚는 기분이 들었다"며 "DPAA는 굉장히 체계적인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문답.
 
관련기사
DPAA는 어떤 곳인가.
제 2차 세계대전, 6.25 전쟁, 베트남전 등에 참전했다 실종된 미군은 약 8만 2000명에 달한다. 이들의 유해를 발굴해 가족의 품으로 돌려주는 일을 하는 곳이 바로 DPAA다. 6.25 전쟁 참전 미군 중 실종자는 7769명이다. DPAA는 우리나라 국방부의 유해발굴감식단과 똑같은 역할을 한다. 
 
유해가 묻혀있는 장소를 파악하는 것조차 쉽지 않을 것 같은데.
미국은 전쟁 관련 기록을 굉장히 잘 보관하고 있다. 전투에서 실종된 사람들의 이름, 실종 날짜 및 경위, 실종지역 좌표 기록이 그대로 남아 있다. DPAA엔 전쟁 관련 기록을 관리하는 역사학자도 있어 이들이 모든 자료를 관리하고 데이터베이스화한다.  
 
DPAA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했나.
2014년 9월부터 2017년 8월까지 DPAA 중앙감식소에서 근무했다. 중앙감식소는 DPAA에 온 유해의 신원을 밝히는 작업을 한다. 중앙감식소 산하엔 여러 팀이 있다. 내가 일한 팀은 북한이 1990년부터 1994년까지 돌려준 미군 유해를 전담해 감식하는 K208팀과 진주만 폭격 때 가라앉은 오클라호마호에서 발견된 유해를 감식하는 오클라호마팀이다. 지난해 K208팀과 1996~2005년 DPAA가 직접 북한에서 발굴해온 유해를 감식하는 JRO팀이 합쳐져 현재는 코리아프로젝트팀이 됐다. 6.25 전쟁과 관련된 모든 유해감식을 전담한다.
 
한국인으로서 K208팀에 몸을 담았던 소회가 남달랐을 것 같다.
전사자들은 대부분 10대 후반, 20대 초반이었다. 먼 한국 땅에 와 얼마나 외롭고 힘들었을까 싶었다. 또 한국을 위해 돌아가신 분들이라, 미안한 마음도 들었다. 내가 이 분들의 신원을 확인해 가족 품에 돌려주는 게 그 분들에게 빚을 갚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북한에서 건너온 유해의 상태는.
케이스에 따라 다르다. 유해가 땅속에 묻힌지 얼마나 됐는지, 또 묻혀 있던 땅의 토양이 어떤지에 따라 보존 상태가 완전히 달라진다. 천차만별이다. 다만, 일반적으로 북한이 송환한 유해는 세척작업을 거쳤기에 비교적 깨끗하고, DPAA에서 직접 발굴해온 유해엔 흙이 묻어있는 경우가 많다. 과거 DPAA가 발굴한 유해 중엔 이미 한번 발굴 됐다 북한이 다시 땅에 묻은걸로 추정되는 유해도 있었다. 북한이 왜 그렇게 했는지는 나 역시 추측할 수밖에 없고 내가 말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
 
과거 북한이 보낸 유해엔 동물 뼈도 있었다는데.
북한이 일부러 보낸 건 아니다. 발굴하다보면 동물 뼈, 돌, 나무 뿌리 등도 함께 나오는데 그 현장에선 무엇이 미군 유해인지 알 수가 없으니 함께 보낸거다.
 
북한군 또는 우리군의 유해가 미국으로 송환되기도 했나.
그렇다. 감식결과 백인 또는 흑인으로 보기 어려운 유해들도 있다. 그런 유해들은 추가적으로 형태학적 분석, 동위원소 분석, DNA 분석을 거쳐 아시아인의 유해라는게 판명나면,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에게 정보를 보내 이 유해의 DNA와 일치하는 유가족의 DNA가 있는지 확인한다.  
 
DPAA에서 약 3년간 미군 유해 감식을 한 정양승 교수. [정양승 교수]

DPAA에서 약 3년간 미군 유해 감식을 한 정양승 교수. [정양승 교수]

DPAA에서 감식한 한국인 유해를 실제로 한국으로 보낸 적도 있나.
있다. 지난 2016년 한국군으로 추정되는 유해 20여구를 한국으로 보냈고, 일부는 유가족을 찾았다.  
 
유해 신원확인에는 얼마나 걸리나. 
단정적으로 말할 순 없다. 과거 북한이 유해를 상자 208개에 담아 보냈는데, 한 상자에 유해를 한 구씩 넣은 게 아니라 한 상자에 여러 구의 유해가 있었다. 그러다보니 유해를 구분하는 작업이 굉장히 오래 걸렸다. 만약, 뼈 100점이 있으면 이게 한사람의 뼈일수도 있고 100명의 뼈일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허벅지 뼈 하나를 발견했을 때, 성장판이 아직 열려있으면 20대가 아닌 10대의 유해로 추정할 수는 있다. 하지만 남아있는 뼈가 적으면 파악할 수 있는 정보도 적어진다. DNA분석, 통계적 방법, 인류학적 지식 등 현대 과학기술을 모두 동원해 분류를 하고 있다. 1990년대에 미국으로 송환됐지만 아직 신원확인이 안된 유해도 있다.  
 
1년에 신원확인을 몇 구 정도 하나.
K208팀에 있던 3년 동안 매년 약 30~40여구의 신원을 확인했다. DPAA 전체에서 신원확인을 한 유해는 2015년도 90여구, 2016년도 160여구, 2017년엔 201구로 점점 늘어나고 있다. 
 
최근 신원 확인 유해가 증가한 이유는.
과학기술의 발달 덕분이다. 과거 DNA에 대한 지식이 없을 때는 유해를 포르말린에 담가 보관했다. 그런데 문제는 포르말린이 DNA를 손상시킨다는 거다. 포르말린에 넣었던 유해에선 DNA를 채취하기가 거의 불가능했다. 그런데 최근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술이 발전해 이런 유해에서도 DNA 채취를 할 수 있게 됐다. 또 K208팀은 6.25 전사자 가족 약 92%의 DNA샘플을 보유하고 있다. 기술 발전과 데이터 축적으로 인해 과거보다 신원확인이 수월해지고 있다.  
 
지난 북·미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유해송환 얘기를 꺼냈을 때 기분은.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 생각했다. 일반인들은 이번 유해송환이 급작스럽게 이뤄졌다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전혀 아니다. 지난 2016년 북한과 교류가 전혀 없었을 때도 DPAA 관계자들은 북한에 어떻게 들어가 유해 발굴을 할지, 만약 북한이 유해송환 제안을 한다면 어떻게 반응할지, 어떻게 송환할지를 논의 했다. 사실 그 때는 유해를 송환할 분위기가 전혀 아니라 속으로 '이런 논의를 할 필요가 있나' 싶었다. 그런데 그게 지금 현실이 됐다. DPAA라는 조직의 준비성에 다시 한 번 놀랐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지난 27일 6.25전쟁 중 북측에서 사망한 미군의 유해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경기도 평택 오산공군기지로 송환되고 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15일 판문점에서 열린 군 장성급회담에서 미군 유해를 넘겨주는 데 합의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은 지난 27일 6.25전쟁 중 북측에서 사망한 미군의 유해가 북한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경기도 평택 오산공군기지로 송환되고 있다. 앞서 미국과 북한은 15일 판문점에서 열린 군 장성급회담에서 미군 유해를 넘겨주는 데 합의했다. [사진공동취재단]

 
DPAA가 유해송환 협상과정에서도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고 하는데.
 DPAA 중앙 감식소 디렉터인 존 버드 박사는 이미 1990년대에 여러 차례 북한에 가서 유해 발굴을 했고 북한 당국과도 교류했다. DPAA 관계자들은 유해 전문가들이라 유해송환 관련 협상은 당연히 DPAA와 해야 한다고 본다.
 
DPAA가 협상 테이블에서 어떤 말을 했을까.
DPAA 입장에서 유해송환은 일회성 이벤트가 아니다. DPAA는 아직 북한에 미군 유해 5000여구가 묻혀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유해송환의 규모와 방법뿐 아니라 앞으로 DPAA가 북한에 어떻게 들어갈 수 있을지, 간다면 어떤 장비를 가지고 몇 명이 갈지 등 굉장히 구체적인 계획을 이야기 했을 거다.
 
앞으로 북한 내 미군 유해 발굴과 송환이 잘 될 것으로 보나.
그렇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DPAA는 이미 북한에서 유해발굴을 했던 경험이 있고, 북한도 송환했던 경험이 있기 때문에 유해 발굴 및 송환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 다만, 시간이 문제다. 이미 유가족들이 많이 돌아가셨다. DPAA에서 일할 때 내가 신원확인을 한 전사자의 조카가 DPAA를 방문했다. 유해를 돌려주자 그 유해를 끌어안고 입맞추는 장면을 봤다. 아직도 그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모든 유해가 가족의 품으로 빨리 인도되길 바랄 뿐이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