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2이닝 4K 퍼펙트 강릉고 이믿음 "믿음 주는 투수 될래요"

중앙일보 2018.07.29 13:39
강릉고 투수 이믿음

강릉고 투수 이믿음

강릉고 사이드암 이믿음(18)이 대통령배 2회전 진출을 이끌었다.
 

29일 광천고전 호투로 팀 승리 이끌어

강릉고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 경기에서 광천고에 7-0 7회 콜드게임승을 거두고 1회전을 통과했다.
 
강릉고는 1회 4점, 2회 3점을 뽑으면서 여유있게 앞서나갔다. 선발 조효준과 신학진도 각각 2이닝과 2와3분의2이닝씩을 잘 막아냈다. 콜드게임승도 여유있어 보였다. 하지만 광천고 두 번째 투수 정건이 4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경기 흐름이 바뀌었다. 7-0 점수 차는 유지됐지만 경기가 길어질 경우 강릉고로서는 투수력과 체력을 소모할 수 밖에 없었다. 광천고는 6회 말 김준석이 2루타를 때리면서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3번 전찬수도 좌완 함지호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다.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과감하게 이믿음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믿음은 전찬수를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낸 데 이어 김태경과 정원준을 연속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7회에도 등판한 이믿음은 삼진, 투수 땅볼, 삼진으로 세 타자를 잡아내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2이닝 4탈삼진 퍼펙트. 투구수도 26개로 끊었다.
 
이믿음의 이날 최고 시속은 134㎞까지 나왔다. 최고 구속에는 3~4㎞ 정도 모자랐다. 이믿음은 "날씨가 더워서 완벽한 컨디션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옆에서 나오는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섞어 광천고 타자들을 손쉽게 요리했다. 이믿음은 "평소 연습한 대로 던졌다. 느낌이 나쁘지 않았다. 지난해까진 체인지업을 쓰지 않았는데 올해 많이 쓰고 있다"고 했다.
 
이믿음이 정통파 투수가 아닌 사이드암 유형이 된 건 작은 키 때문이었다. 이믿음은 중학교 3학년 때까지 키가 170㎝에 불과했다. 하지만 고등학교 입학 이후 키가 자라 지금은 187㎝다. 이믿음은 "고등학교에 올라오면서 키가 좀 컸지만 폼이 편해져서 바꾸진 않았다"고 말했다. 체중이 68㎏인 이믿음은 "살이 잘 안 찌는 체질"이라고 웃었다.
 
고교야구계엔 '고3병'이란 말이 있다. 프로와 대학 진학을 앞둔 고교 3학년이 되면 심리적인 부담 때문에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는 걸 일컫는 말이다. 하지만 이믿음은 아니다. 전반기 주말리그 강원권 최우수선수상, 후반기 강원&인천권 감투상을 받는 등 꾸준히 기량을 발휘하고 있다. 좌완 신승윤과 함께 팀 마운드를 이끌고 있다. 이믿음은 "프로에 가는 게 목표지만 지금은 경기에 집중하고 있다. 어느 팀에 가든 '믿을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