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온화한 승부사' 최재호의 강릉고, 2회전 진출

중앙일보 2018.07.29 12:13
최재호 강릉고 감독

최재호 강릉고 감독

'온화한 승부사' 최재호(59) 감독이 이끄는 강릉고가 대통령배 2회전에 진출했다.  
 

홍성 광천고 상대로 7-0, 7회 콜드게임승
고교 전국대회 우승 5번 이끈 승부사
약팀 강릉고 맡아 올해 16강만 두 번 올려

강릉고는 2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 경기에서 광천고에 7-0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강릉고는 포항제철고와 8월 2일 오전 11시 2회전을 치른다.
 
경기 초반 일찌감치 승부가 났다. 강릉고는 1회 고명규의 안타와 도루로 잡은 1사 2루에서 최자현의 2루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김주범의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달아난 강릉고는 1사 2,3루에서 최정문이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 3-0으로 달아났다. 2회에도 3점을 추가한 강릉고는 7회까지 투수 4명을 기용해 한 점도 주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3루수 최정문이 4타수 2안타·3타점을 올렸고,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신학진은 2와3분의2이닝 1피안타·무실점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강릉고는 1975년에 창단한 강원도 야구 대표팀이다. 하지만 최근 5년 동안은 한 번도 전국대회에서 16강 이상의 성적을 내지 못했다. 그러나 강릉고는 올해 주말리그 전후반기 왕중왕전에서 충암고, 광주일고 등 명문 학교를 물리치고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강릉고를 변화시킨 사람은 2016년 6월 부임한 최재호 감독이다. 고명초등학교 감독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34년째 아마 야구 지도자를 맡고 있는 최 감독은 '우승 청부사'다. 덕수고와 신일고를 이끌면서 전국대회에서만 5번 우승을 차지했다. LG 박용택, 롯데 민병헌, 한화 이용규, 넥센 김민성 등이 대표적인 제자다.
 
그런 최 감독에게도 강릉고 감독은 큰 도전이었다. 고교 야구부가 4개 뿐인 야구 불모지 강원도에서 팀을 꾸리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야구부원이 60명이 넘는 서울 팀에 비해 선수층도 얇고, 전국대회에서는 원정을 치러야 한다. 연습 경기 한 번 치르기도 쉽지 않다. 최 감독은 "서울 팀에서만 지도자 생활을 하다 강원도에 와 보니 쉽지 않다"고 웃으며 "그래도 많은 분들이 도와주신 덕분에 팀이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했다. 최 감독을 믿고 강릉고로 진학하는 유망주들도 늘었다. 최재호 감독은 "서울 팀들 못지 않은 전력을 만들어 보고 싶다"고 했다.
 
최재호 감독은 "강팀들과 싸우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1,2학년들의 기량이 빠르게 늘고 있다. 올해는 8강이 목표이고, 내년·내후년 대통령배에선 더 높은 곳까지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구의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선 대전고가 덕수고를 3-2로 물리치고 1회전을 통과했다. 대전고는 0-2로 끌려갔으나 5,6,7회 1점씩을 뽑아 역전승했다. 대전고는 2일 낮 3시 경남고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