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폭염 속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단속

중앙일보 2018.07.29 11:25
[사진 픽사베이]

[사진 픽사베이]

서울시가 다음달 1일부터 단속원 770명을 투입해 서울 전 지역에서 쓰레기 무단투기를 단속한다고 29일 밝혔다.  
 
매주 금요일마다 25개 자치구를 7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합동단속을 실시하며,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단속대상은 종량제봉투가 아닌 비닐봉지 등으로 버리는 쓰레기, 자치구에서 지정한 시간 외 배출된 쓰레기, 음식물 등 분리배출 대상 쓰레기와 혼합해 배출된 쓰레기, 담배꽁초·일회용컵·껌 및 휴지 등 무단투기 쓰레기 등이다.
 
시는 단속과 함께 무단투기 방지를 위해 상습 무단투기지역을 대상으로 CCTV 865개, 경고판 9399개를 설치하고 화단 및 벽화 1631개를 조성하는 특수사업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 6월 현재 지역주민과 어르신 등 공공일자리로 구성된 8만 6000명의 '자율 청소조직'이 골목길 청소와 무단투기 계도 활동을 하고 있다. 시는 청소년 참여를 유도해 올해 말까지 자율 청소조직 인원을 10만명으로 확대하고 월 1회 활동에서 주 1회 이상으로 활동 횟수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