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칠곡서 축사 분뇨 계곡으로 유출…피서객 ‘악취’ 고통

중앙일보 2018.07.28 17:06
축사 분뇨 계곡으로 유출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축사 분뇨 계곡으로 유출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경북 칠곡군 동명면 팔공산 자락의 한 축사에서 가축 분뇨가 인근 계곡으로 유출돼 피서객들이 악취 등으로 고통을 겪었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소를 키우는 축사에서 가축 분뇨가 마을 도랑을 거쳐 아래 피서객이 찾는 계곡까지 흘러들었다.
 
축사 안 소에게 물을 정기적으로 공급하는 물통 밸브가 고장 나 물이 축사 바닥으로 흘러내렸고 바닥에 있는 분뇨가 계곡에 유입됐다.
 
환경 당국은 주민 신고를 받고 가축 분뇨 차단에 나섰고 4시간이 지난 오후 1시께 유출을 막았다.
 
축사 분뇨 계곡으로 유출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축사 분뇨 계곡으로 유출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경북도 관계자는 “주인이 축사에 상주하지 않아 유출이 계속된 것 같다”며 “오·폐수가 마을 도랑을 타고 피서객들이 많이 찾는 계곡까지 들어갔다”고 말했다.
 
환경 당국은 축사 주인을 공공수역 가축 분뇨 무단방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