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50㎜ 소나기 “지역마다 차이 커”…폭염 해소될까?

중앙일보 2018.07.28 14:37
폭염이 계속된 28일 서울 광화문 광장 주변에 한때 강한 소나기가 내리자 시민들이 비를 피하기 위해 뛰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이 계속된 28일 서울 광화문 광장 주변에 한때 강한 소나기가 내리자 시민들이 비를 피하기 위해 뛰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오후 2시 서울에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쏟아졌다. 이 소나기로 인해 그동안 계속돼온 무더위와 열대야 현상을 잠시ㆍ조금 식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예상되는 소나기의 양은 서울을 비롯해 전국 대부분의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10~60㎜이다. 반가운 단비지만 강수량의 지역 차가 크고, 지속 시간이 짧아서 무더위가 해소되기는 어렵다는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소나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계곡이나 하천 등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므로 피서철 야영객 안전사고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공기 자체가 뜨거워 더위를 식히는 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보인다”라며 “무더위가 한동안 지속하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29일 새벽 일본 나고야 남쪽 해안에 상륙하면서 한반도에 근접하는 태풍 ‘종다리’는 제주 동쪽 해상에서 소멸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태풍이 이동함에 따라 한반도에는 동풍이 불어 들겠고, 동해안에는 5~20㎜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폭염이 계속된 28일 서울 광화문 광장 주변에 한때 강한 소나기가 내리자 시민들이 비를 피하기 위해 뛰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이 계속된 28일 서울 광화문 광장 주변에 한때 강한 소나기가 내리자 시민들이 비를 피하기 위해 뛰고 있다. [연합뉴스]

비가 내리는 곳은 기온이 일시적으로 떨어지겠지만, 오히려 비가 오는 곳을 제외한 지역은 폭염이 더 심해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태풍으로 인해 동풍이 불면 ‘푄 현상’과 비슷한 원리로 태백산맥을 넘은 대기가 서쪽 지역에서 더 뜨거워질 수 있다고 파악했다. 푄 현상은 공기가 산을 타고 내려가며 ‘단열압축’이 발생해 따뜻하고 건조한 바람으로 변하는 것을 말한다.  
 
기상청은 “일요일(29일)과 월요일(30일)에는 강한 일사가 내리쬐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동풍이 불면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폭염이 강화하겠다”며 “37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이어 “태풍의 진로가 매우 유동적인 만큼 한반도 인근에 상륙한 뒤에야 정확한 방향을 예측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