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 떠나려는 삼성전자···"절대 안돼" 막아선 구미시

중앙일보 2018.07.26 11:33
경북 구미시 진미동 구미국가산업3단지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2캠퍼스 정문. 구미=김정석 기자

경북 구미시 진미동 구미국가산업3단지에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2캠퍼스 정문. 구미=김정석 기자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일부 부서가 경기 수원시로 이전하는 계획을 두고 경북 구미시가 반발하고 있다.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위치한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지역 경제에 큰 몫을 담당하고 있어서다.
 
삼성전자 측은 "5G 시대에 대비하고 중국과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이전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구미시는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축소되면 그만큼 지역경제에 타격이 생긴다"며 이전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가 이전을 결정한 부서는 네트워크사업부다. 휴대전화 기지국의 네트워크 장비를 생산하는 부서로 5개 파트 400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네트워크사업부의 수원 이전은 지난달 22일부터 지역에서 소문으로 나돌다 같은 달 29일 삼성전자가 공식 발표했다.
이달 초 경북 구미시청 정문 인근에 걸린 현수막. '삼성전자가 구미시를 떠나려고 하는데 구미시는 뭘 하고 있나요'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사진 구미경실련]

이달 초 경북 구미시청 정문 인근에 걸린 현수막. '삼성전자가 구미시를 떠나려고 하는데 구미시는 뭘 하고 있나요'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사진 구미경실련]

 
소문이 사실로 드러나자 구미시와 지역 시민단체는 강하게 반발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 23일 성명을 내고 "삼성전자가 스마트시티 네트워크사업부 일부를 수원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43만 구미시민들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삼성전자는 네트워크사업부의 수도권 이전 계획을 철회하고 차세대 성장 동력을 발굴해 지역과 상생 협력하는 방안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했다.
 
장 시장은 25일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자들과 만나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네트워크사업부 이전에 대한 우려를 전하기도 했다. 경북 23개 시·군 중 유일하게 민주당 소속 단체장이 선출된 구미를 중앙당이 앞장서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를 전한 셈이다.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이날 장 시장은 삼성 네트워크 사업부 수도권 이전 철회를 위한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 구미시]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대화를 하고 있다. 이날 장 시장은 삼성 네트워크 사업부 수도권 이전 철회를 위한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 구미시]

 
구미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구미경실련)은 삼성전자가 구미에서 철수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구미경실련 측은 "삼성전자는 제1공장 네트워크사업부는 수원으로 빼가고 휴대폰 생산 제2공장은 베트남으로 물량을 대량 이전하는 방식으로 규모를 대폭 축소하는 흐름이다"며 "이것이 '삼성 구미 패싱(철수)'의 기본 방침이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상수 삼성전자 스마트시티 차장은 "네트워크사업부는 스마트시티 전체 인력 9500~9600명 중 4.2% 정도인 400여 명에 불과한 데다 이 인원이 모두 수원으로 이전하는 것도 아니다"며 "네트워크사업부의 일부 이전은 지역 경제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이 미미하다"고 말했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