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남시vs안남시…‘그알’ 등장한 영화 아수라

중앙일보 2018.07.22 13:56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의 조직폭력배 유착 의혹을 다룬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과 관련, 2016년 개봉한 영화 ‘아수라’가 재조명되고 있다.   
 
2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재명 지사가 정계 입문 전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성남지역 조폭의 변론을 맡았으며,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이 이 지사의 선거캠프에 지지자와 자원봉사자로 다수 활동했다는 점을 공개했다. 
 
영화 ‘아수라’가 주목받은 건 이날 방송에서 한 정치권 관계자가 조폭과 정치인 간의 유착 관계를 설명하면서 ‘아수라’와 ‘신세계’ 등 이른바 조폭 영화를 거론했기 때문이다. 
영화 '아수라'의 한 장면. [중앙포토]

영화 '아수라'의 한 장면. [중앙포토]

 
그는 “실상을 말하면 믿지 못할 것”이라며, 영화에 등장하는 사건이나 인물이 현실과 판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영화 아수라는 각종 범죄를 저지르는 악덕시장의 뒷일을 처리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는 강력계 형사의 이야기를 그렸다. 
 
배우 황정민이 연기한 ‘악덕시장 박성배’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모델로 했고, 영화의 주요 무대인 가상의 도시 ‘안남시’ 역시 실제 성남시를 소재로 했다는 루머가 돌기도 했다. 
 
[사진 네이버 영화]

[사진 네이버 영화]

 
22일 오후 2시 기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이 지사와 함께 아수라가 이름을 올렸다. 포털사이트 내 영화 ‘아수라’ 평점 게시판에도 “재평가가 시급하다” “성지순례 왔다” 등의 글이 달리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