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신수 연속 출루 기록, 52경기에서 멈췄다

중앙일보 2018.07.22 12:30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이 52경기에서 멈췄다.

22일 클리블랜드전 4타수 무안타로 출루 실패

  
추신수는 22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지난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이어온 연속 출루 기록을 마감했다. 
 
21일 경기까지 52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세운 추신수는 이미 아시아 출신 선수 최다 연속 출루(종전 스즈키 이치로 43경기),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기록(종전 훌리오 프랑코 46경기), 현역 선수 최다 연속 기록(앨버트 푸홀스, 조이 보토 48경기)을 훌쩍 넘어섰다. 하지만 2004년 뉴욕 양키스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53경기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52경기, 69일 동안 기록을 이어간 추신수는 이 기간 타율 0.337, 13홈런 67안타, 48볼넷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보였다.   
 
이날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오른손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에 발목 잡혔다.   
 
1회 말 첫 타석에서 3루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말 헛스윙으로 물러났다. 6회 말 3번째 타석에서 들어섰지만 역시 삼진으로 돌아섰다. 
 
팀이 2-12로 크게 뒤진 8회 말 2사 1루에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바뀐 투수 댄 오테로를 상대로 2루쪽 땅볼 타구를 날렸다. 클리블랜드 2루수 제이슨 킵니스가 선행주자 윌리 칼훈을 잡으면서 추신수는 야수선택으로 1루를 밟았다. 하지만 출루로 인정되지 않았다.
  
결국 추신수는 대주자 라이언 루아로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텍사스는 클리블랜드에 3-16으로 대패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