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달만에 1131만 조작"…네이버도 뚫는 드루킹 '킹크랩 2'

중앙일보 2018.07.22 05:00
드루킹 신무기 ‘킹크랩 2’는 무엇…네이버 방어망도 무력화  
 

“한 달만에 1131만116회 조작”

 

“한달 동안 1100만번 이상 조작”
기존 범죄 규모의 7배 이상 수준
네이버 방어망도 회피하며 댓글조작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지난 20일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씨 등 4명을 추가 기소하면서 밝힌 조작 규모다.
이들은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매크로를 이용해 댓글 공감ㆍ비공감 수를 1130만여건 조작한 혐의(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를 받는다.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기자실에서 수사 상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검 기자실에서 수사 상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조작 규모가 대폭 늘어날 수 있었던 것은 드루킹 일당이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 기능을 업그레이드해 2차 버전을 만들었기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팀에 따르면 지난 2월21일부터 3월 20일까지 1달 사이에 5533개 기사의 댓글 22만1729개에 대해 1131만116회에 이르는 공감·비공감 조작이 이루어졌다.
 
드루킹 일당이 기존에 기소됐던 혐의는 킹크랩 1차 버전을 이용해 184만여건의 공감·비공감을 클릭한 것이었다. 클릭 횟수로 따지면 이번 추가 기소로 범죄사실이 7배 이상 늘어났다.  
 
드루킹 일당이 킹크랩 2차 버전을 사용하기 시작한 건 지난 2월 21일부터다. 
이전까지 사용한 킹크랩 1차 버전은 댓글조작 명령어 실행을 위해 휴대전화를 도구로 사용해야만 했다. 이 때문에 휴대전화와 유심칩이 많이 필요했고 댓글조작 규모에 한계가 있었다는 게 특검팀의 설명이다. 
 
관련기사
특검팀이 지난 10일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현장조사에서 발견한 휴대전화와 유심칩 케이스도 킹크랩 버전 1 구동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킹크랩 버전 2는 아마존 웹서비스를 이용해 휴대전화 없이도 댓글 조작이 가능하다. 드루킹 일당은 아마존 웹서비스에 킹크랩 프로그램을 구축해놓고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마존 서버에 아이피 변경, 브라우저 변경, 유저정보 등 명령어를 입력해 휴대전화 등 하드웨어 없이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동하는 게 가능했다.
 
드루킹 일당은 킹크랩 버전 1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버전 2를 새로 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킹크랩 버전 1이 여러 대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이뤄졌기 때문에 데이터통신 지연이나 기기 문제 등으로 오류가 자주 발생했기 때문이다. 
박상융 특검보는 “킹크랩 2는 1과 달리 휴대전화가 필요없어 유심칩 구매 비용과 인터넷 요금 등을 절약하는 데도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킹크랩 버전 2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의 어뷰징(반복적 댓글이나 클릭 수를 조작하는 행위) 방지 정책을 우회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포털 측은 인기 검색어를 올리기 위해 클릭 수를 조작하는 등의 어뷰징을 막기 위해 기술적 보완을 거쳤지만 드루킹 일당은 버전 2를 이용해 어뷰징 방지 기술을 회피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특검팀은 지난 2월 이전에도 8000만건 이상의 댓글조작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분석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