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첫 만남서 ‘노무현 대연정’ 얘기 나눈 추미애와 김병준

중앙일보 2018.07.21 14:04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추미애 대표를 만났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추미애 대표를 만났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상견례를 가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 민주당 당 대표실을 찾았다. 회동 자리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난 2005년 당시 제1야당이던 한나라당(한국당 전신)에 제안했던 대연정(大聯政)이 화제에 올랐다.
 
먼저 운을 뗀 쪽은 추 대표였다.
 
추 대표는 “노무현 정부에서 여러 역할을 해주셨는데, 그 당시 국회와 청와대 사이에 많은 대립과 갈등이 있었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하다못해 대연정이라도 해보자고 크게 마음을 열고 제안한 배경을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제는 입장이 바뀌어 당시 대연정을 거부했던 한국당의 수장이 된 김 위원장은 “정부에서 일할 때 여야 갈등으로 국가적으로 중요한 사안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하고, 말씀하신 것처럼 대연정이라는 큰 카드를 꺼냈다가 많은 분이 반발하고 야당이 반대해 무산된 것을 여전히 아프게 안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추 대표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제 입장은 그때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라며 “여야가 협력해서 국가가 풀어야 할 문제를 적극적으로 푸는 입장이 됐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와) 남북 관계 부분에서 서로 잘 협조하고, 경제 정책도 서로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경쟁할 것은 경쟁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20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 사무실 앞에 '협치수박'이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은 수박이 놓여져 있다. 추 대표는 지난 19일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에게 난과 함께 수박을 보낸것으로 알려졌다. 변선구 기자

20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당대표 사무실 앞에 '협치수박'이라고 적힌 스티커가 붙은 수박이 놓여져 있다. 추 대표는 지난 19일 자유한국당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에게 난과 함께 수박을 보낸것으로 알려졌다. 변선구 기자

김 위원장은 전날 추 대표가 취임 축하 차 난과 ‘협치 수박’을 보낸 것에 대해선 “그 뜻이 무엇인지를 잘 알고 있다”고 말했고, 추 대표는 김 위원장이 민주당 당색인 파란색 계열의 넥타이를 맨 것을 두고 “협치가 잘 될 것 같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