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기로 이슈되고 싶다" 홍수아, 또 다시 외모로 화제

중앙일보 2018.07.21 09:21
배우 홍수아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스토리를 담고 있다. 오는 7월 23일 첫 방송.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홍수아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끝까지 사랑’은 지극히 사랑했지만 어쩔 수 없이 이별한 이들이 일생 하나뿐인 사랑을 지켜내고 끝내 행복을 찾아가는 사랑과 성공스토리를 담고 있다. 오는 7월 23일 첫 방송.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홍수아가 5년 만에 국내 드라마로 복귀한다.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홍수아는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일일 드라마 '끝까지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끝까지 사랑' 속 홍수아. [사진 KBS]

'끝까지 사랑' 속 홍수아. [사진 KBS]

'끝까지 사랑' 속 홍수아. [사진 KBS]

'끝까지 사랑' 속 홍수아. [사진 KBS]

주로 중국을 무대로 활동했던 홍수아는 지난 2013년 방송된 '대왕의 꿈' 이후 5년 만에 한국 시청자와 만난다.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홍수아는 "중국 작품을 하다가 오랜만에 국내 작품을 한다. 그동안 너무 국내 작품을 하고 싶었다"며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는데 이번 캐스팅에 너무 기뻤다. 감독님의 러브콜을 받고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끝까지 사랑'은 '대왕의 꿈' 신창석 PD와 다시 의기투합하는 작품이다. 
 
그는 "처음으로 악역을 하게 돼서 좋다. 개인적으로 악역을 좋아하는데 막상 내가 연기하려니 힘들더라"며 "악연은 처음인데 이번 작품이 연기 인생에서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홍수아는 "다른 이슈로 화제가 되곤 하는데 연기로 이슈가 되고 싶다"고도 말했다. 그런데 그는 연기를 보여주기 전 다시 한번 외모로 주목을 받았다. 홍수아의 모습이 공개된 이 날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 인기 검색어에는 그의 이름이 자리했다. 많은 이들이 홍수아의 달라진 외모에 관심을 나타냈기 때문으로 보인다. 홍수아가 그의 바람대로 이번 드라마를 통해 연기로 이슈 몰이를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