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대체 얼마기에…데니스 텐 목숨 앗아간 차량 백미러 가격

중앙일보 2018.07.21 09:07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백미러를 훔치는 괴한 2명과 싸우다 목숨을 잃은 카자흐스탄 피겨 영웅 테니스 텐의 승용차 백미러 가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카진포름 등 현지매체는 자동차 부품상에 문의한 결과 텐의 렉서스 GX460 차량 백미러 중고품은 한화 약 1만7000원부터 거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차량 백미러는 좌우 양측의 중고 및 재생품이 약 17만원이고 정품은 약 50만 원에 이른다. 부품상에 따르면 훔친 백미러는 되판다 해도 17만원 이하에 거래된다.
 
카자흐스탄에서는 고급 차종 백미러 도난 사고가 심심찮게 발생한다.
 
카자흐스탄 옛 수도이자 경제중심 도시인 알마티시에서 10년째 자동차 부품상을 한다는 한 상인은 “요즘 백미러를 팔러오는 사람이 오면 ‘어디서 구했느냐’고 묻고는 곧바로 경찰에 연락한다”고 전했다.
 
테니스 텐의 차종에 부착되는 백미러와 같은 부품 [카진포름 사진 캡처=연합뉴스]

테니스 텐의 차종에 부착되는 백미러와 같은 부품 [카진포름 사진 캡처=연합뉴스]

 
앞서 텐은 지난 19일 오후 3시께 알마티 시내에서 자신의 승용차 백미러를 훔치던 괴한 2명과 싸우다가 흉기에 찔려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괴한 2명은 다음날 경찰에 붙잡혔다.
 
텐의 장례식은 21일 시내 스포츠·문화궁전에서 엄수될 예정이다.
 
한편, 텐은 대한제국 시절 의병대장으로 활동했던 민긍호 선생의 외고손자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남자 싱글에서 동메달을 땄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