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폼페이오 “北 구체적 행동 있어야…제재 이행 중요”

중앙일보 2018.07.21 08:49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만나 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만나 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데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을 대상으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주제로 한 비공개 브리핑을 개최했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위해서는 대북제재의 유지 등 국제사회의 일치된 목소리가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에게 “대북제재의 완전한 이행이 핵심”이라면서 “안보리는 최종적이고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위해 일치단결돼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구체적인 행위와 구체적인 조치를 필요로 한다. 그런 연후에야 (제재완화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유엔 대북제재위 의장인 카렐 판 오스테롬 주 유엔 네덜란드 대사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오스테롬 대사는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브리핑에서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정치적 메시지는 계속되고 있다”는 것과 “그(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의) 달성을 위해선 제재의 전면적 이행이 전적으로 중요하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도 전했다.  
 
강 장관도 브리핑 이후 뉴욕주재 한국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 제재는 유지해야 한다는 점에 대한 공감이 있었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제사회에 확인한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북의 구체적인 행동을 견인해 내기 위해 국제사회가 단일된 목소리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브리핑은 약 1시간에 걸쳐 이뤄졌으며 15개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와 마차오쉬(馬朝旭) 중국 대사를 포함해 12개국 유엔주재 대사들이 참석했다. 다만 러시아 등 3개국은 차석 대사급이 참석했다. 현재 안보리 이사국은 아니지만 벳쇼 고로(別所浩郞) 일본 대사도 참석했다. 안보리 이사국을 대상으로 한 한미 양국의 공동브리핑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브리핑에 앞서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같은 장소인 주 유엔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강 장관은 한미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북미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진전상황과 남북관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3차) 방북 이후에 미군 유해 송환과정이 개시되고, 북미 후속 협상이 실무레벨에서 다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핵화 프로세스가 출발점이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오늘 한미 양국 간 공조와 신뢰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