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국가책임” 희생자 1인당 위자료 2억 판결

중앙일보 2018.07.20 01:03 종합 1면 지면보기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가 초동 대응과 구조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한 데 대해 희생자 유족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국가 배상 책임을 인정한 법원의 첫 판단이다.
 

유족 배상금 6억대 될 듯

서울중앙지법 민사30부(부장 이상현)는 19일 단원고 학생 고(故) 전찬호군의 아버지 전명선 4·16세월호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희생자 118명의 유족 355명이 대한민국과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1심 선고에서 희생자 1명당 위자료 2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희생자(단원고 학생 기준)들이 생존했을 때 얻었을 소득을 약 3억7000만원으로 산정하고 희생자의 부모(1인당 4000만원) 등 가족들에게도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이에 따라 희생자 부모에게 지급되는 전체 배상금은 6억5000만원 정도가 된다. 국민성금으로 지급된 위로지원금 2억5000만원은 별도다.
 
재판부는 “긴 시간 공포감에 시달리며 극심한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족들도 엄청난 정신적 충격을 받았고 현재까지도 지속적인 고통을 받고 있다”고 판결 이유를 밝혔다.
 
관련기사
 
희생자 118명의 유족들은 2015년 9월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세월호 특별법에 따른 희생자 1인당 4억7000만원의 배상(성금 2억5000만원 제외)을 거부했다. 유족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항소심에서 철저한 진상 규명과 구체적인 책임 소재가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