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당 "북한 석탄 사태, 청와대는 왜 꿀 먹은 벙어리인가"

중앙일보 2018.07.19 20:42
[연합뉴스]

[연합뉴스]

외교부가 북한산 석탄 운송 선박을 억류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바른미래당이 19일 "외교부 브리핑은 상황 모면을 위한 유체이탈 화법이다. 청와대는 왜 꿀 먹은 벙어리냐"라고 비판했다.
 
앞서 외교부는 이날 최근 북한산 석탄 운송 선박이 국내에 입항했지만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상에 불법행위와 관련된 선박은 합리적인 근거가 있을 때 억류할 수 있다고 돼있다"며 "합리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 패널들이 수차례 '합리적 근거'를 제시하고 있음에도, 외교부는 북한 석탄을 국내 하적한 선박을 억류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합리적 근거' 없음을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이쯤 되면 급진전된 남북대화와 북한 석탄 유입이 거래되었다는 것이 국민들이당연히 갖게 되는 합리적 의심이다"라며 "그럼에도 모든 일들에 사사로이 관여하던 청와대는 왜 이 건에 대해선 외교부 대변인 뒤에 숨어 꿀 먹은 벙어리가 되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지지 여론의 다수도 '남북 관계' 이고 반대 여론 다수도 '친북 성향' 이라는 것은 그만큼 이 정권에게 북한은 양날의 검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8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유엔 대북제재를 위반한 리치글로리호와스카이엔젤호 2척이 북한산 석탄을 싣고 20번 넘게 한국 항구에 정박했지만 억류 조치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