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철도연결구간 점검일정 합의…동해선 20일·경의선 24일

중앙일보 2018.07.19 17:56
지난달 2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철도협력 분과회의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지난달 2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철도협력 분과회의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20일 동해선 철도 연결구가, 24일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에 대한 점검은 각각 진행하기로 19일 합의했다.
 
통일부는 “북측은 오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우리 측이 지난 2일 제의한 남북공동연구조사단 제1차 회의 및 남북철도연결구간 공동점검 일정에 대해 회신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공동점검은 연결구간 중 북측 구간에 대해서만 진행된다. 동해선은 금강산 청년역~군사분계선(MDL), 경의선은 개성역~MDL 구간이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26일 철도협력분과회담에서 7월 중순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을 공동점검한 뒤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을 공동점검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공동점검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후속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공동점검과 공동연구조사단 회의에는 북측에서 김창식 철도성 부국장 외 6명이 나선다. 우리측에서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을 단장으로 한 공동연구조사단 6명과 공동점검을 위한 인원 9명 등 총 15명이 방북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우리 측은 남북철도협력 분과회담에서 합의한 공동연구조사단 운영, 북측 구간 현지 공동조사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