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RT, 전 일정 1급 호텔 숙박 ‘발칸 여행’ 선보여

중앙일보 2018.07.19 17:55
'유럽의 보석’이라 일컬어지는 발칸반도는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유수한 역사가 조화를 이루는 곳이다. 특히 9월부터는 대한항공이 자그레브 직항편 정기 노선이 운행을 시작, 가는 길이 한결 수월해진다.  
 
이에 KRT(대표 장형조)는 직항편을 이용해 일정에 여유와 품격을 더한 상품을 선보여 눈길을 끈다.
 
‘발칸 4국 9일’ 상품은 9월부터 내년 봄까지 예약 및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보스니아, 세르비아를 모두 둘러볼 수 있는 일정으로 아드리아해의 도시 두브로브니크,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트래킹 등과 송어 그릴구이를 비롯한 5대 현지식 체험이 매력으로 다가온다.
 
발칸반도를 구석구석 여유롭게 둘러보는 일정을 선호한다면 ‘발칸 2국 9일’ 상품이 안성맞춤이다. ‘슬로베니아의 베니스’ 피란, 세계에서 손꼽히는 종유동굴 포스토이나, 절벽 위 동굴 성 프레드야마 등 슬로베니아의 면면을 탐구한다. 크로아티아에서는 디오클레티안 궁전과 마리안 해변의 스플리트, 로마 시대 유적이 즐비한 이스트라반도 최남단 도시 풀라 등을 누빈다.
 
KRT 유럽팀 허주성 담당은 “발칸반도의 국가들은 서‧동‧북유럽과는 다른 고유의 매력을 보유한 곳”이라며 “특히 자그레브 직항 취항으로 고객들에게 제공 가능한 여행 스케줄이 다변화됐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