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MB·朴 만든건 국민"…바른미래 "뻔뻔의 극치"

중앙일보 2018.07.19 16:29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바른미래당이 19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을 두 전 대통령만의 잘못으로 돌려서는 안 된다’는 발언을 두고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물타기를 해도 정도껏 하라”며 비난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뻔뻔함의 극치다. 국민이 잘못 뽑았으니 국민 책임이란 것인가. 김 위원장은 진흙탕에 들어간 때 묻은 미꾸라지”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신뢰와 기대를 배신했고 한국당은 이에 대해 백배사죄를 해야 할 뿐 그 밖의 어떤 변명을 할 자격이 없다”며 “김 위원장의 한국당 비상대책은 반성과 혁신이 아니라 책임 떠넘기기와 뻔뻔함일 뿐이며, 스스로 쇄신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물타기 발언을 사과하고 한국당 쇄신은 과거에 대한 반성부터 시작한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18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수감 중인 이·박 전 대통령에 대해 “우리 역사의 아픔이지만 그분들의 잘못으로만 봐선 안 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