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 “靑, 해병대 조사위 자처…국방의무 다한 희생자에만 냉담”

중앙일보 2018.07.19 13:44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뉴스1]

 
바른미래당이 포항에서 추락한 해병대 헬기의 기체 결함 가능성을 일축한 청와대를 비판하고 나섰다.  
 
19일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륙 4초 만에 프로펠러가 통째로 날아가는 충격적 사고에 국민이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음에도 청와대는 ‘헬기 성능과 기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기체 결함 가능성을 급히 부인했다”며 “기무사 문건 관련 특별 수사단의 수사 개시일 아침에도 대통령이 직접 나서 수사단 역할을 자처하더니 이번에는 해병대 조사위 역할까지 청와대가 나선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무고한 희생을 당한 장병과 유가족 허락 없이 영결식을 비공개로 하겠다는 황당한 보도에 이어 유가족 아닌 군을 보호하려는 듯한 청와대 궤변의 목적은 무엇인가”며 재차 반문했다.
 
권 대변인은 “이 정권의 보여주기식 선심 행정은 왜 이리도 유독 국방의 의무를 다하다 희생당한 국민들에게 잔인하리만큼 냉담한가”라며 “상식에 반하고 납득되지 않는 행동들은 무언가를 숨기고 덮고 싶은 것이 있기 때문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권 대변인은 또 “숨기고 덮어야 하는 것이 무엇이건 간에 국민 생명의 소중함을 아는 정부라면 사고 원인을 철저하고 객관적인 진상규명을 위해 차라리 가만있는 것이 예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삼가 무고한 희생에 대한 깊은 애도와 유가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 전하며 다시는 이런 황당한 슬픔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가 있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