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커버그 “홀로코스트 부정글, 고의성 없으면 삭제 불가” 논란

중앙일보 2018.07.19 13:19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EPA=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EPA=연합뉴스]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고의성이 없는 한 홀로코스트(Holocaust)를 부정하는 게시물을 자동으로 차단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저커버그의 문제 발언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보도된 미국 IT 전문매체 리코드(Recode)와의 인터뷰 과정에서 나왔다.
 
저커버그는 게시물 삭제 원칙과 관련된 질문에 다른 사람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갖고 거짓 정보를 퍼뜨리는 이들과 단순히 잘못된 정보를 올리는 이들은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전자의 경우에는 게시물을 차단해야 하지만, 고의성 없이 단순히 잘못된 정보를 올린다는 것만으로는 차단 대상에 해당할 수 없다는 취지였다.
 
저커버그는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는 사람들의 게시글을 예로 들었다. 이들이 올린 글은 의도 없이 부정확한 정보를 올린 경우로 삭제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홀로코스트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나치에 의해 자행된 유대인 학살을 말한다. 전쟁 과정에서 600만명에 이르는 무고한 사람들이 강제 수용소에서 죽임을 당했다.  
 
하지만 일부는 이 같은 사실이 과장·왜곡됐다며 홀로코스트를 부정하고 있다.
 
저커버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도 유대인이라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홀로코스트를 부인하는 사람들이 있다. 매우 모욕적이고 불쾌하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우리 플랫폼(페이스북)이 그것들을 삭제해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 나는 그들이 ‘의도적’으로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는 음모론자들을 단순히 부정확한 정보를 말하는 이들의 태도와 비교해 말한 것이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언론과 시민단체들은 저커버그를 향해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미국의 최대 유대인 단체 ‘반명예훼손연맹’(ADL)의 조너선 그린블랫 대표는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는 것은 반유대주의자들의 계획적이고, 고의적이며 장기간 이어진 기만전술”이라며 “페이스북은 이런 주장이 전파되는 것을 막아야 할 도덕적이고 윤리적 의무가 있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심화하자 저커버그는 이날 입장을 내고 “나는 개인적으로 홀로코스트를 부인하는 사람들에게 심히 불쾌하다”며 “홀로코스트는 부정하는 사람들을 옹호한 발언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