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즈 감염 사실 안 알리고 11차례 성관계한 20대 남성

중앙일보 2018.07.19 12:58
인체 면역세포(적색)를 파괴하고 나오는 에이즈 바이러스(녹색) [중앙포토]

인체 면역세포(적색)를 파괴하고 나오는 에이즈 바이러스(녹색) [중앙포토]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에 걸린 사실을 알리지 않고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대전지법 형사 5단독 신혜영 부장판사는 19일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7)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0년 7월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난해 5월 2일 오전 2시 54분쯤 자신이 에이즈 감염인이라는 것을 알리지 않고 B씨와 성관계를 하는 등 같은 해 6월 26일까지 11차례에 걸쳐 B씨와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기소됐다.
 
A씨 측은 “에이즈 감염인이라는 사실을 알리고 피임 도구를 사용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지 않았다.  
 
B씨가 조사과정에서 “피고인이 에이즈 감염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면 성관계를 갖지 않았을 것이고, 피임 도구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데 따른 것이다.
 
신 판사는 “피고인과 피해자의 진술이 상반되나 피해자의 진술을 믿지 못할 이유를 찾기 어렵다”며 “피해자가 에이즈에 걸리지 않은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