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난 치다 연필심 엉덩이 박힌 초등생 학부모 “용서하지 않겠다”

중앙일보 2018.07.19 11:48
의자 위에 세워 놓은 연필. [중앙포토]

의자 위에 세워 놓은 연필. [중앙포토]

연필로 장난치다 친구의 엉덩이에 흑심을 박는 사고를 낸 초등학생에게 학교 측이 서면 사과 처분을 내리자 피해 학부모가 “사건을 최소화하려는 학교의 움직임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9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인천시 남동구 모 초등학교에서 2학년생 A군이 수업 중 발표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오던 짝꿍 B군 자리에 연필을 위로 세워놓는 장난을 쳤다. A군의 장난을 모른 채 그냥 자리에 앉은 B군은 연필심이 엉덩이뼈 부근에 박히는 큰 상처를 입었다. 병원에서 흑심을 빼내고 살을 꿰매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학교 측은 이달 3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 5시간 교내 봉사와 피해자에 대한 서면 사과를 할 것, 특별교육이수 2시간과 보호자 특별교육이수 2시간 처분을 내렸다.  
 
이에 피해 학생 학부모는 전날 인터넷 카페에 ‘모 초교 2학년 아빠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저희 아이는 지금까지 앉지도 못하고 대소변도 일어서서 봐야 하는데 이 정도의 상해를 입히고도 학폭위 결과는 이것뿐”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아주 가벼운 사고로 알고 있는 부모가 많고 오히려 저희 쪽에서 예민하게 행동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학교 측의 사건을 최소화하려는 움직임을 용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교육당국은 피해 학부모가 학폭위 재심을 청구한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인천시동부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피해 학부모가 학교 측 처분보다는 가해 학부모의 적절한 사과가 없어 이러한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학폭위 처분은 자치위원들이 논의를 통해 결정한 것으로 재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