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내년초 승부수···스크린 접히는 스마트폰 출시"

중앙일보 2018.07.19 11:30
내년 초 삼성전자가 절반으로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크린’ 스마트폰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존 스마트폰 시장 성장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삼성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결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스크린이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앙포토]

스크린이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앙포토]

 
내부에서 코드명 ‘위너(Winner)’로 불리는 시제품은 7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스마트폰을 펼치면 작은 태블릿PC만 한 크기의 대형 화면으로 바뀐다. 기존에 나온 폴더블 스마트폰은 두 개의 화면이 연결돼 있는 데 비해, 삼성 제품은 하나의 대형 화면이 펼쳐지는 점이 다르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스크린이 지갑처럼 절반으로 접힌다"며 "반으로 접은 외부 표면 한쪽에는 정보 디스플레이 창을, 다른 쪽에는 카메라를 달았다"고 전했다.
 
판매 가격은 미국 기준으로 1500달러(약 170만원)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한다. 일반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구매를 위해 지갑을 열기에 적지 않은 금액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출시 초기에는 모바일 게임 사용자 등 구체적인 목적을 가진 고객을 목표로 할 예정이다. 이후 내년 하반기쯤 본격적으로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WSJ은 전했다.
 
스크린이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앙포토]

스크린이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앙포토]

 
삼성은 성장이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을 살리기 위해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전격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 판매는 전년 대비 0.3% 줄어 사상 처음 감소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해는 지난해보다 0.2%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삼성 내부적으로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9의 부진이 충격으로 받아들여졌고, 이에 고위 관계자들이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최우선 순위에 두게 됐다고 WSJ은 전했다.
 
삼성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새로운 상품 카테고리를 만들어 내며 갤럭시S, 갤럭시노트에 이어 삼성의 세 번째 플래그십 스마트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값비싼 가격 등으로 인해 처음부터 대중적인 성공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긴 어렵지만, 몇 년 내 이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므로 선점 효과를 노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스크린이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앙포토]

스크린이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 [중앙포토]

  
삼성은 폴더블 스마트폰 생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경쟁사에 비해 유리한 입장이라고 WSJ은 전했다. 
 
하지만 풀어야 할 과제도 있다. 대형 내부 화면과 외부의 작은 정보 디스플레이 창을 동시에 배치하기 때문에 더 큰 배터리 용량이 필요하다. 지난번 갤럭시노트7과 같은 배터리 과열 문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대형 화면 구동에 필요한 성능 좋은 반도체 칩이 제품 가격을 얼마나 끌어 올릴지도 주목된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