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린이집 통원차 사고 유족 “아이 있는 줄 몰랐다는 건 말도 안돼”

중앙일보 2018.07.19 10:46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기 동두천시 한 어린이집 통학차량에 장시간 방치돼 숨진 김모(4)양의 유족이 사고 당시 김양이 미처 내리지 못한 사실을 몰랐다는 어린이집 측의 주장에 대해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김양의 외할머니는 1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발견 당시) 손녀가 안전벨트도 안 풀고 뒷좌석에 쓰러져 있었다고 한다”며 “인솔자가 직접 아이를 챙기고 앉혀놓았을 텐데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그는 “진짜 억장이 무너진다. 손녀의 얼굴이 너무 끔찍하더라”라며 “데이고 시퍼렇고 몸부림을 얼마나 쳤는지 팔도 틀어져 있었다. 안전벨트를 제 혼자 못 푸니까 발악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른들의 잘못으로 어린 생명이 피어 보지도 못하고 간 게 너무 안타깝다”며 사고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김양은 지난 17일 해당 어린이집의 9인승 스타렉스 통원차량 뒷좌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총 9명 어린이가 차에 탔으며, 이 중 8명은 오전 9시 40분쯤 차에서 내렸지만 김양만 내리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솔교사와 운전자는 김양이 내리지 않은 사실을 모른 채 차 문을 잠근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이집 보육교사는 김양이 등원하지 않았다고 판단하고 수업이 끝난 오후 4시쯤, 김양의 부모에게 연락했지만 아이가 정상 등원했다는 부모의 이야기를 듣고서야 뒤늦게 김양을 찾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김양이 질식사했을 것으로 보고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가 끝나고 부검 결과가 나오는 대로 어린이집 관계자들의 업무상 과실치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