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워마드 부산서 아동살해 예고 글에…경찰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8.07.19 10:20
워마드 게시판에 올라온 아동 살해 예고 글. [사진 부산경찰청]

워마드 게시판에 올라온 아동 살해 예고 글. [사진 부산경찰청]

여성우월주의를 표방하는 ‘워마드(WOMAD)’ 인터넷커뮤니티에 유치원생을 대상으로 흉기 범행을 예고하는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8일 정오께 워마드 게시판에 “(부산) 동래역 앞이다. 흉기 들고 유충 기다리고 있다”는 글이 게시됐다. 유충은 아이를 지칭하는 은어다. 게시물에는 글과 함께 부산도시철도 4호선 동래역 승강장 내부 사진과 흉기 사진 등 2장이 첨부되어 있다.
 
경찰은 만약을 대비해 게시글 도메인 주소(IP)를 추적하는 한편 동래역 주변에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동래 지역 유치원 학부모들에게도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수색을 벌였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특이점을 찾지 못했다.  
 
천주교가 여성 인권을 억압한다며 성체를 훼손한 사진과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워마드에는 지난 11일에는 부산의 한 성당을 불태우겠다는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경찰은 방화 예고 일인 15일 천주교 부산교구 산하 79개 성당에 경찰력을 배치했지만, 불상사는 없었다. 최근 워마드에 문재인 대통령 합성사진이나 태아 훼손 게시물 등 상식 밖의 글과 사진이 계속 올라오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력 처벌과 폐쇄를 요구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