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폼페이오, "北 비핵화까지 시간 걸려..제재는 계속"

중앙일보 2018.07.19 08:49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까지는 일정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며 그 동안 제재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8일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18일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주재로 열린 각료회의에서 “일부 이슈에서는 진전이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시간 제한도, 속도 제한도 없다”에 이어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 장기화를 예고하는 발언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해야 할 많은 일이 있고, 우리가 가야 하는 곳(비핵화)에 도달하려면 일정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 모든 것은 기존의 제재에 대한 지속적인 시행을 배경으로 이뤄질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부연 설명은 없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한국전 미군 전사자들의 유해 송환 작업과 관련해 “다가오는 몇 주 안에(in the next couple of weeks) 첫 번째 유해들을 돌려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그것은 약속이다”고 말했다.
 
전날 미군 기관지 성조지는 북한이 미군 유해 50∼55구 가량을 이달 27일 항공편으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고, 워싱턴포스트(WP)도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은 북한으로부터 미군 유해 55구를 2주 이내에 돌려받을 것을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