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 교육청, 시험지 유출 고3 수험생 ‘자퇴·퇴학 유보’

중앙일보 2018.07.19 08:36
17일 '고3 시험지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서부경찰서 소속 수사관이 사건이 발생한 광주 한 고등학교에서 챙겨온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이 학교 행정실장은 올해 3학년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모든 과목 시험지 복사본을 빼돌려 학교운영위원장인 학부모에게 전달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고3 시험지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서부경찰서 소속 수사관이 사건이 발생한 광주 한 고등학교에서 챙겨온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이 학교 행정실장은 올해 3학년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모든 과목 시험지 복사본을 빼돌려 학교운영위원장인 학부모에게 전달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시교육청이 학교 행정실장과 학부모 시험지 유출로 물의를 일으킨 광주 모 고교 3학년 A학생에 대한 자퇴나 퇴학을 유보했다. 해당 학생에 대한 행정 처분은 경찰 수사 이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엄마가 준 쪽지 봤을 뿐
전혀 몰랐다”

18일 광주시교육청은 시험지 유출사건 해당 학생에 대한 자퇴나 퇴학 여부는 해당 학교에서 경찰 수사 이후 결정하기로 했다.
 
A학생은 학부모로부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시험지를 재가공한 자료를 받아 시험을 치렀으나 시험지 유출 사실은 몰랐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고교의 한 관계자는 “시험지 유출 사건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고 A군은 시험지 유출과 관련해 몰랐다는 내용의 진술서를 작성했다”며 “아직 참작해야 할 상황이 많다”고 말했다. A군이 작성한 진술서를 보면 “엄마가 준 쪽지를 봤을 뿐이다. 그것인지 전혀 몰랐다”고 적혀있다.
 
경찰은 해당 학생을 불러 시험지 유출 사실을 사전에 알았는지, 재가공 자료를 전달받는데 제3자가 개입하지는 했는지, 받은 자료를 다른 학생들에게 줬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학교 측은 해당 학생이 시험 전에 본 문제지가 유출된 시험지라는 것을 알았다면 퇴학 처분을 내려야 해서 자퇴를 유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교육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섣불리 조치를 결정할 경우 추후 문제가 될 소지가 있어 학교에서 결정을 미루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고교는 19∼20일 기말고사 재시험을 치를 예정이다. 중간고사는 유출된 시험지에 대한 정보가 해당 학생 이외에 다른 학생들에게까지 전달된 정황이 없고, 물리적인 시간상으로도 어려워 재시험을 치르지 않기로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