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로 온 대부분의 예멘인이 젊은 남성인 이유는…”

중앙일보 2018.07.19 06:11
박준범 선교단체 인터서브코리아 전 대표가 18일 예멘 난민 중 젊은 남성이 많은 이유에 대해 “가족이 다 함께 움직이면 항공료를 감당할 수가 없기 때문에 가족의 노동력인 20~30대 아들이나 가장을 먼저 보내 자리를 잡도록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제주이주민센터에서 열린 난민 관련 세미나에서 자신의 경험담을 토대로 예멘 난민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3년간 예멘에서 외과 의사로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이어 “정부군을 향해 총을 겨누지 않기 위해 반군의 징집을 피해 온 남성들도 많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예멘인들이 여성을 핍박하기 때문에 성폭행할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이들은 종교상 술을 먹지 않기 때문에 술 범죄가 없고 여성을 약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무조건 보호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고 말했다. 
 
테러 등 범죄 우려와 관련해서는 “아마도 그게 가장 큰 고민일 것이다. 그런데 테러리스트는 이슬람 중 1% 미만인 그룹인 데다 예멘 사람들도 당황스러워하는 존재”라며 “이번에 온 이들은 평범하고 온순한 무슬림이기 때문에 긴장을 풀고 봐도 된다”고 주장했다.
 
다만 박 전 대표는 갈등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이 분명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슬람은 명예를 중시하는 문화가 강하기 때문에 가족을 모욕하는 언사를 했을 경우 폭력적인 모습을 보일 수도 있다”며 최근 제주 한림에서 발생한 예멘인들 간의 다툼 역시 이런 이유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를 마친 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제주난민대책도민연대 회원들이 발언에 나서 “종교적인 이유로 사회통합을 주장하지 말고 국민들의 정서를 제대로 반영해야 한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