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선수 넷 눌렀다... 코리아오픈 '깜짝 점령'한 北 19세 탁구 기대주

중앙일보 2018.07.19 04:07
북한 함유성이 18일 밤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21세 이하(U-21) 남자단식 결승에서 공격을 펼치고 있다. 함유성은 일본의 삼베 고헤이에게 세트스코어 3-1로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북한 함유성이 18일 밤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21세 이하(U-21) 남자단식 결승에서 공격을 펼치고 있다. 함유성은 일본의 삼베 고헤이에게 세트스코어 3-1로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북측에서 저 친구 눈여겨보라고 하더라. 감각이 좋은 친구다."
 
지난 16일 코리아오픈 탁구대회를 앞두고 남북한 합동 훈련이 진행됐던 대전 충무체육관. 유남규, 유승민 등을 지도했던 강문수 대한탁구협회 부회장은 북한 선수 중에 눈여겨볼 선수로 함유성(19)을 지목했다. 북한에서 '좋은 선수'라고 소개받게 돼 눈여겨본 강 부회장은 "기본 센스가 있어서 경험만 잘 가다듬으면 충분히 재목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남북이 함께 눈여겨봤던 선수, 함유성이 결국 일을 냈다. 18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오픈 21세 이하(U-21) 부문 남자 단식 결승에서 일본의 삼베 고헤이를 3-1(11-9 10-12 11-6 11-7)로 누르고 깜짝 우승을 차지한 것이다. 함유성은 16강 다카미 마사키부터 결승까지 4경기 연속 일본 선수들을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18일 밤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21세 이하(U-21) 남자단식 결승에서 북한의 함유성이 우승 뒤 북한 선수단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밤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21세 이하(U-21) 남자단식 결승에서 북한의 함유성이 우승 뒤 북한 선수단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함유성은 2년 전 평양오픈 U-21 남자단식 준결승 진출이 최고였지만 이번 대회에선 녹색 테이블의 반란을 일으켰다. 함유성이 우승을 차지하자 북한 탁구대표팀 선수들은 모두 모여 축하를 건네고, 기념 사진까지 찍는 등 특별한 순간을 함께 보내기도 했다. 그는 코리아오픈을 점령한 최초의 북한 선수로 기록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