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회찬 출당시킬 수 있을까” 자금수수설에 들끓는 정의당 당원들

중앙일보 2018.07.19 00:46 종합 12면 지면보기
요즘 잘나가던 정의당에 예기치 못한 대형 악재가 등장했다. 노회찬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다. 드루킹 특검팀(특별검사 허익범)은 18일 구속영장을 청구한 도모 변호사가 2016년 경제적 공진화모임 차원에서 5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모아 노 원내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도 변호사와 노 원내대표는 경기고 72회 동창이다.
 

홈피 게시판에 진상 규명 목소리
정당 지지율 2위 잘나가다 악재

정의당은 발칵 뒤집혔다. 정의당 홈페이지 당원 게시판에는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한 당원은 “이것이 운동권 엘리트의 현실”이라며 “노 의원 사건으로 정의당에 실망했다”고 썼다. 또 다른 당원은 “만약 불법 정치자금 수수가 진실로 밝혀지면 원래 우리의 방식으로는 바로 출당 조치가 맞다”면서도 “우리는 SNS에서 말을 잘못한 평당원을 쫓아낸 전력은 있는데 노 원내대표를 쫓아낼 수 있을지는 걱정”이라고 썼다. 이외에도 “아니기를 바라지만 사실이면 엄정 대응해야 한다” “불법 정치자금 수수가 사실이라면 노 원내대표의 특수활동비 반납은 쇼에 불과하다”는 글 등이 올라왔다.
 
정의당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13~14일 실시한 정당지지율 조사에서 8.3%를 기록해 자유한국당(8.1%)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지난 6월 지방선거 때 장담했던 “2020년 총선 때 제1야당 등극”에 한발 더 가까워졌지만 이번 특검 수사로 기존 성과가 송두리째 날아갈 수 있다는 불안감이 감지된다.
 
관련기사
 
당의 한 지도급 인사는 “노 원내대표가 돈을 받는다는 것은 상상이 안 되지만 기사를 보면 양상이 달라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도 “이 사건 때문에 정말 ‘멘붕’이다. 하루 종일 이 사건만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당직자는 “진보 정당이 지난 10년의 고난을 거쳐 이제 결실을 맺으려 하는 마당에 노 원내대표 수사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라고 했다.
 
노 원내대표는 18일 특검 수사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기존 입장과 변화 없다”는 짤막한 대답만 남긴 채 다른 여야 원내대표들과 함께 미국으로 떠났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