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창수 “일·삶 균형 위해 스마트하게 일해야”

중앙일보 2018.07.19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허창수

허창수

허창수(사진) GS 회장은 18일 “모든 임직원이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도록 더 효율적이고 더 스마트하게 일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3분기 GS 임원 모임에서다. 허 회장은 “이달부터 근로시간 단축 제도가 시행되고 있고, GS도 여러 계열사가 이를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제도 안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원들에게 남북경협 준비도 주문

GS는 계열사별로 주 40시간의 근로시간을 준수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사업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유연근무제와 PC 오프(off) 제를 도입했다. GS칼텍스는 직종별로 선택적 근로시간제와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병행하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면서 퇴근 10분 전 안내 방송과 함께 PC가 자동으로 꺼지도록 했다. 또 리프레시(refresh) 휴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팀장의 월 1회 이상 휴가 사용을 의무화했으며, 생산 현장에서 추가로 필요한 인력을 보완하고자 상반기 대체 근무 인원을 신규 채용했다. 건설업계 최초로 주 52시간 근로제를 조기 도입한 GS건설은 시차 출퇴근제,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을 유연하게 쓸 수 있도록 제도화했다.
 
계열사 중 GS리테일과 GS홈쇼핑은 근로시간 단축 특례 업종으로 분류됐음에도 올해부터 조기 실행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임원 모임에서 허 회장은 또 “5년, 10년 후를 내다보며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아내 과감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남북 경제협력 국면 가능성에 대비해 고민과 준비가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GS 측은 부연했다. 현재 GS는 그룹 차원에서 남북 경협과 연관성이 높은 계열사를 중심으로 검토를 진행 중이다. GS건설은 지난달 초 대북 협력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10여명으로 구성했고, GS리테일 등 유통 분야도 내부적으로 남북경협 사업 가능성을 살펴보고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