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불 결제 학생을 ‘먹튀’로 오해…SNS에 얼굴 공개한 식당

중앙일보 2018.07.18 23:19
떡볶이 자료사진. 해당 기사와 관계 없음. [중앙포토]

떡볶이 자료사진. 해당 기사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선불로 음식값을 치른 학생들이 돈을 내지 않고 도망간 것으로 오해해 얼굴이 담긴 CCTV 화면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한 식당이 결국 사과했다.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떡볶이 전문점 직원은 지난 7일 여학생 4명이 계산을 하지 않고 ‘먹튀’했다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자이크 처리를 하지 않은 CCTV 캡처 화면을 전체 공개로 올렸다. 또 1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의정부 관련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이 같은 사진을 제공했다.  
 
해당 사진을 토대로 네티즌들은 학생들의 학교와 이름 등 신상정보를 알아냈고, ‘거지냐’ 등 욕설이 담긴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학생들은 선결제했기에 나가면서 계산을 하지 않은 것이었고, 뒤늦게 이 같은 상황을 파악한 점주는 아르바이트 직원으로부터 선결제 사실을 확인받았다. 매장 직원 간 소통이 명확하지 않아 애꿎은 학생들이 비난을 받은 것이다.  
 
점주가 올린 사과문. [사진 페이스북]

점주가 올린 사과문. [사진 페이스북]

자신을 식당 주인이라고 밝힌 A씨는 11일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에 “매니저에게 학생 네분이 도망갔다는 보고를 받고 매장 CCTV를 캡처해 매니저에게 전달했다”며 “이로 인해 학생분들과 가족분들께서 받으셨을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A씨는 “허락해주신다면 찾아뵙고 사과드릴 것을 약속한다”며 “법적인 처분 또한 달게 받겠다”고 적었다. 이어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 죽는다는 말이 있다. 저희가 무심코 던진 돌로 해당 학생들과 부모님께 크나큰 상처를 드렸다”며 “저희의 경솔함에 반성하고 책임지겠다”고 덧붙였다.  
 
처음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사진을 공유했던 직원 역시 이날 “제대로 된 확인도 없이 올린 사진 하나 때문에 어린 고객님들에게 많은 상처와 피해를 입혔다. 제 잘못 때문에 고객님들이 학교생활 하는 데 있어 주위 사람들에게 손가락질받고 상스러운 얘기 들으면서 많은 상처를 받았을 거라 생각한다”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해당 음식점 주인은 1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매니저에게 CCTV 화면을 확인해줬을뿐 SNS에 공개하라고 지시한 것은 전혀 아니었다. 나중에 알고 학생들의 학부모와 만나 직접 사과드렸다”며 “학부모분들께서 현수막 공개 사과를 원하셔서 1차로 사과문을 게재했고, 20일에도 현수막을 통해 2차 공개 사과할 예정이다. 예기치 못한 일이 생겨 괴롭다”고 토로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