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관련…공지영 소환 조사

중앙일보 2018.07.18 19:02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경찰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과 관련, 공지영 작가를 소환 조사했다.
 
18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바른미래당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오후 2시께 공 작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날 공 작가는 조력자 없이 혼자 경찰서를 찾아 4시간 20분가량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 작가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달 7일 페이스북에 쓴 글 등 지금껏 이 지사와 여배우 김부선 씨의 관계를 두고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공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2년 전 어느 날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다. 문재인 지지자이지만 이재명 시장(당시 성남시장)을 좋아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우와 이야기 중에 그 의견을 밝혔다. 주 기자가 정색을 하며 ‘김부선하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 하는 이야기를 했다”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경찰은 이날 공 작가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다음 주에는 방송인 김어준 씨와 주진우 기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 사건과 관련한 다른 참고인들에 대해서도 소환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