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화학 중국에 2조원 투자

중앙일보 2018.07.18 17:28
 LG화학이 중국 전기차 배터리 공장 설립에 약 2조2500억원(약 20억 달러)을 투자한다. LG화학은 김종현 LG화학 부사장(전지사업본부장)이 17일 중국 장쑤성 난징시를 방문해 장쑤성 당위원장과 난징시 당위원장 등과 빈장 개발구역에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설립하는 조인식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은 오는 10월 착공해 내년 10월에 생산을 시작한다. 2조원대의 투자는 단계적으로 이뤄진다. 설비와 공장 규모를 차츰 늘려 2023년까지 연간 32GWh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이곳에서 생산할 전기차 배터리는 중국 내수용이 아닌 수출용”이라고 밝혔다. GMㆍ현대차 등에 납품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전기차 배터리 뿐 아니라 ESS(에너지저장장치)와 소형전지도 생산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국내 여수 석유화학 3공장 신규 설비에도 2조원 안팎의 투자를 다음 주 이사회에서 의결할 계획이다. 합하면 4조원 이상의 대형 투자가 연이어 결정된 것이다. 최지영 기자 choi.ji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