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J DOC, 한국당 의원들 앞에 두고 “자한당, 계속 정신 못 차렸으면”

중앙일보 2018.07.18 16:47
DJ DOC 공연 자료사진. [중앙포토]

DJ DOC 공연 자료사진. [중앙포토]

연예계 악동 그룹으로 불리는 'DJ DOC'(김창렬·이하늘·정재용)가 자유한국당 의원들 앞에서 자유한국당 비판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DJ DOC는 지난 17일 오후 국회 중앙 잔디마당에서 열린 KBS1 '열린음악회' 녹화 방송 무대에 올라 "자한당(자유한국당) 계속 정신을 못 차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은 제70주년 제헌절 경축 행사의 하나로, DJ DOC는 이날 무대에서 4집에 수록된 '삐걱 삐걱'을 불렀다. 1997년 발표된 이 곡은 국회에서 싸우는 의원들의 모습을 코미디 같다고 풍자하는 노래다. 
 
현장 목격담에 따르면 DJ DOC는 이날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다가 곡 중간에 돌발 발언을 했다.
 
DJ DOC 멤버 중 한 명이 노래를 부르던 중 "제가 97년도에 이 곡을 썼는데 예나 지금이나 정치하는 사람들은 변한 게 별로 없더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어차피 이거 방송에 안 나갈 거 아는데, 욕먹을 거 알지만, 이 말을 꼭 하고 싶다"라며 "자한당 계속 정신을 못 차렸으면 좋겠다"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는 현직 국회의원들도 자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상황은 DJ DOC의 발언을 들은 관객들이 SNS 등에 올리며 알려졌다.  
 
이후 KBS 관계자는 18일 YTN STAR와의 인터뷰에서 "DJ DOC가 열린음악회 녹화 현장에서 돌발 발언을 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어 "발언으로 인해 방송이 중단되거나 별다른 사항은 없었다. 다만 생각지 못한 발언에 대해 녹화 종료 후 국회 측에 따로 양해를 드렸다"며 "(해당 발언에 대해서는) 문제가 되지 않을 정도로 방송에서 편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