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미노피자, 천지연 폭포에도 배달간다

중앙일보 2018.07.18 15:28
 
도미노피자가 전국에 야외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최근 야외 배달 주문이 늘어나면서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한 조치다.  
 
도미노피자는 '도미노 스팟(DOMINO SPOT)'을 확대 개편한다고 18일 발표했다. 도미노 스팟은 고객이 야외에서 주문할 경우 매장과 가까운 배달 지점을 리스트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도미노피자가 지난 5월에 한 달동안 시범 운영했더니 야외 배달 주문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6% 늘었다. 
도미노 스팟은 피자 업계 가운데 처음으로 GIS(지리정보시스템) 기술을 기반으로 했다. GIS는 일반 지도와 같은 지형정보 등을 인공위성으로 수집하고 컴퓨터로 작성해 분석하는 복합적인 지리정보시스템이다. 주로 기상항공의 정보를 분석하거나 산업단지 선정 등에 사용한다.  
 
도미노 피자가 야외 고객에게 제공하는 도미노 스팟 서비스. [사진 도미노피자]

도미노 피자가 야외 고객에게 제공하는 도미노 스팟 서비스. [사진 도미노피자]

 
도미노 피자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위치를 탐색하고 고객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배달 가능 매장과 배달 가능 지점을 안내한다. 현재 한강공원과 서울숲, 부산 해운대, 제주 천지연 폭포 등 전국 135개 구역에 배달하고 있다.  
 
도미노피자는 이와 함께 고객이 주문 시 원하는 토핑만 직접 고를 수 있는 서비스인 ‘마이 키친(My Kitchen)’과 인공지능 채팅 주문 서비스 ‘도미챗(DomiChat)’ 등 IT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주문 및 배달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마이키친은 주문 시 원하는 토핑만 직접 고를 수 있는 서비스다. 이에 따라 올해 도미노피자의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온라인 주문은 총 주문 건수의 60~65%를 차지하며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도미노피자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손쉽고 간편한 주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도미노 스팟’ 서비스를 확대 론칭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IT 기술 개발을 통한 푸드테크 시장을 선도하며 고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나현 기자 kang.na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