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작년보다 더 많이 떠난다”

중앙일보 2018.07.18 15:16
 올 1월부터 5월까지 작년 동기간 대비 해외여행을 계획한 사람과 실제로 여행을 떠난 사람이 모두 증가했다는 분석자료가 나왔다.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연중 최대 휴가시즌인 7월에도 많은 인파가 해외에서 여름휴가를 보낼 전망이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전문 리서치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공동 수행하는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조사/매월 사례수 2000~2500명)에 따르면 1~5월 사이 해외여행 경험율의 평균치는 28.2%로 작년 동기간 26.3%보다 다소 높았다. 향후 3개월 내 해외여행 계획이 있는지 묻는 조사 역시 36.3%로 작년 35.5%보다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투어 여행사 관계자는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기가 찾아온 만큼 해외 패키지여행을 계획하는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보라카이 폐쇄 등 부정적 이슈에도 작년 대비 상반기 해외 송출 고객이 증가했고, 여름 성수기 해외여행을 예약하는 고객 비중도 늘어나고 있다. 9월 추석 연휴, 10월 징검다리 연휴, 12월 연말을 고려한다면 하반기 역시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높아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