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뤽 베송 성추문 논란’…영화 ‘레옹’ 감독판 개봉 무기한 연기

중앙일보 2018.07.18 12:43
[사진 조이앤시네마]

[사진 조이앤시네마]

 
뤽 베송 감독 영화 ‘레옹’의 재개봉이 무산됐다.
 
18일 수입사 조이앤시네마는 “최근 뤽 베송 감독의 성추행 의혹과 더불어 많은 논란이 인 뒤 극장 개봉이 어려워졌다”며 “개봉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995년에 개봉한 ‘레옹’은 살인청부업자 레옹(장 르노)과 부모를 잃은 소녀 마틸다(나탈리 포트만)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수입사 측은 당초 오는 19일에 ‘레옹’을 감독판으로 재개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뤽 베송에게 성폭행,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잇따르면서 영화 재개봉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또한 과거에는 명작으로 평가받았으나, 현재 시점으로 보면 소아 성애적 내용을 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