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안타 때린 추신수

중앙일보 2018.07.18 12:04
17일 열린 홈런 더비에 참석한 추신수(왼쪽)와 조이 보토. [AP=연합뉴스]

17일 열린 홈런 더비에 참석한 추신수(왼쪽)와 조이 보토. [AP=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다시 역사를 썼다.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한국인 최초의 안타를 때렸다.
 
아메리칸리그 올스타로 뽑힌 추신수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2-2로 맞선 8회 초 4번 지명타자 넬슨 크루즈(시애틀 매리너스) 타석에 대타로 들어갔다. 추신수의 상대는 내셔널리그 올스타의 7번째 투수인 조시 헤이더(밀워키 브루어스)였다. 헤이더는 좌완 사이드암으로 150㎞대 후반의 빠른 공을 던지는 구원투수다. 추신수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헤이더의 5구째 직구를 밀어 쳐 좌익수 앞으로 날렸다. 추신수 특유의 출루 본능이 돋보인 안타였다. 추신수는 조지 스프링거(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안타로 2루까지 진루했고, 진 세구라의 홈런 때 득점에도 성공했다.
17일 열린 홈런 더비를 아들 무빈, 건우(왼쪽부터)와 함께 지켜보는 추신수. [AP=연합뉴스]

17일 열린 홈런 더비를 아들 무빈, 건우(왼쪽부터)와 함께 지켜보는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는 박찬호(2001년·LA 다저스), 김병현(2002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이어 한국인 선수로는 역대 세 번째로 올스타전 무대를 밟았다. 야수로는 역대 최초. 타석에 들어선 것도 당연히 추신수가 처음이었다. 선수들은 2005년 빅리그 무대를 밟은 지 14년 만에 올스타전에 초청된 기념구를 챙기기도 했다.
 
추신수는 5-3으로 앞선 9회 2사 뒤 다시 한 번 타석에 들어섰으나 로스 스트리플링(LA 다저스)을 상대로 7구까지 간 끝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