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측근' 김대식 여연원장 사의…"보수재건 위해 백의종군"

중앙일보 2018.07.18 11:55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해운대구을 재보선에 출마한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오른쪽).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해운대구을 재보선에 출마한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오른쪽).

자유한국당 부속 연구소 여의도연구원의 김대식 원장이 18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이날 연구원 직원에게 메일을 보내 "더 낮은 자세로 백의종군하며 보수 재건을 위해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지방선거 패배 직후 도의적 책임을 지고 곧바로 물러나려 했지만, 실무적인 뒷마무리를 매듭짓고 떠나는 것이 마지막 도리라고 생각했다"며 "보수가 다시 국민의 신뢰를 받는데 여연이 중심축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원장은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한 홍준표 전 대표의 최측근이다. 당시 후보 수행단장을 맡았으며 대선 후 홍 전 대표가 대표로 선출되면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임명됐다.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재보선에서 부산 해운대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