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식용 반대 집회 ‘개 사체’ 등장에 ‘시끌’…주관단체 “백마디 말보다 직접 보는게”

중앙일보 2018.07.18 11:42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농장에서 폐사한 개 사체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동물권 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소속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8 황금개의 해 복날추모행동'에서 농장에서 폐사한 개 사체로 추모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개 식용을 둘러싼 찬반 논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개 식용을 반대하는 한 동물단체의 집회에서 폐사한 개 사체로 진행한 추모 퍼포먼스가 뒤늦게 화제가 됐다.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 동물을위한마지막희망(LSA)은 초복을 맞아 지난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 도살 금지 및 개 식용 종식을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단체는 이날 ‘복날추모행동’이란 이름으로 진행한 집회에서 농장에서 폐사된 개들 사체의 장례를 치러주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열악한 환경에서 희생된 개들의 장례를 지내준다는 취지였다. 
 
단체 회원들은 ‘개들의 부당한 죽음, 그러나 처벌받지 않았다’고 쓰인 현수막 아래서 10여구의 개 사체를 들고 “정부는 개 식용 방관 마라” “정부는 더는 숨지 말라” “정부는 개 도살 금지하라”라고 외쳤다. 이후 장례를 지내준다는 의미에서 등장한 꽃상여와 함께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이 단체의 퍼포먼스가 알려지면서 일각에선 ‘죽은 개를 들고나와야 했냐’ ‘시위를 위해 개를 이용한 게 아니냐’ 등의 비판이 나왔다. 
  
이에 대해 행사를 주관한 동물해방물결 이지연 공동대표는 18일 중앙일보를 통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학대당하고,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비인간적인 행태를 우리는 보지 않으면 감성적으로 느끼지 못한다”며 “이성적인 호소도 중요하지만 백 마디 말보다 (실상을) 직접 보는 게 효과적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에 따르면 이번 집회에 동원된 개들은 식용개를 사육하는 농장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먹는 등 비위생적 환경에 노출돼 죽음을 맞았다. 대부분 생후 6개월 미만이지만 이중엔 1~2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은 강아지도 있다.
 
그는 “집회를 준비하면서 이런 우려를 예상하고 있었다. 실제 시위 현장에서도 해당 퍼포먼스와 관련해 직언을 받기도 했다”며 “우리가 ‘사체 퍼포먼스’라고 하지 않고 ‘장례 퍼포먼스’라고 한 이유도 극단적인 그림으로 보이지 않기 위해 장례 행위에 집중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두의 만족을 얻을 수 없지만 이번 집회를 통해 함께하는 사람들이 공감하고 만족했다면 그걸로 의미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